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횡계서 연다

최종수정 2014.12.18 16:32 기사입력 2014.12.18 16:32

댓글쓰기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횡계서 연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이 예정대로 평창 횡계리에서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제5차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올림픽 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개·폐회식장과 경기장 진입도로 계획을 확정하는 대회관련시설계획 변경 안을 심의 및 의결했다.

가장 이목을 모은 개·폐회식장은 4만석 규모로 평창 횡계리 일원에 건설하기로 했다. 경기장 진입도로 일곱 개 노선도 조만간 추가로 선정해 대회 이전까지 공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신설경기장에 대한 점검에선 여섯 곳의 차질 없는 진행을 확인했다. 정선중봉의 알파인경기장(1095억원), 알펜시아의 루지·스켈레톤·봅슬레이경기장(1228억원), 강릉스포츠콤플렉스의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1311억원), 피겨스케이팅·쇼트트랙경기장(1361억원), 아이스하키남자경기장(1079억원), 관동대학교 내 아이스하키여자경기장(620억원) 등이다. 기존 경기장에 대한 보완과 개보수에 대해서는 조기에 공사를 추진해 대표단 훈련시설로 활용하기로 했다. 스노보드·프리스타일이 열리는 보광 휘닉스파크, 컬링의 강릉실내빙상장, 스키점프·바이애슬론·크로스컨트리의 알펜시아리조트, 알파인의 용평리조트 등이다.

지원위원회는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었던 대부분의 사업들도 관계기관 간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했다. 특히 민간사업자 유치에 많은 시간이 걸린 평창 선수촌은 용평리조트가 평창군 횡계리 용평돔 일원에 건설하는 것으로 사실상 굳어졌다.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시 약속했던 인천공항과 평창 간 중앙선?경원선?신경의선의 고속화 사업 등도 함께 추진될 전망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