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8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 횡계에 건립

최종수정 2014.12.18 16:00 기사입력 2014.12.18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 및 폐회식장은 총 4만석 규모로 평창 횡계리 일원에 건설된다. 또 경기장 진입도로 7개 노선을 대회 이전까지 추가 건설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위원장) 주재로 개최된 ‘제5차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올림픽대회 지원위원회’(이하 대회지원위)에서 올림픽 준비 상황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림픽 준비 관계 기관이 참여하는 올림픽조정협의회(문체부장관-조직위원장-강원도지사, 3차례) 및 국무조정실장 주재 평창올림픽 현안점검회의(5차례) 등을 통해 합의된 올림픽 준비 현안 사항들을 정리하고 전반적인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우선 대회 필수시설인 개·폐회식장과 경기장 진입도로 계획을 확정하는 대회관련시설계획 변경(안)을 심의, 의결하였다. 이에 대회지원위는 4만석 규모의 걔·폐회식장을 평창 횡계리에 건립키로 하고, 경기장 진입도로 7개 노선을 추가 건설키로 했다.

이에 문체부는 대회지원위에 신설 경기장 6 곳 모두를 착공해 차질 없이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 경기장에 대한 보완 공사와 개보수를 조기에 추진, 기존 경기장을 대표단 훈련시설로 활용하겠다고 보고했다.
또한 민간사업자 유치에 시간이 많이 걸렸던 평창 선수촌은 용평리조트가 평창군 횡계리 용평돔 일원에 건설하는 것으로 조직위와 용평리조트가 합의했으 현재 최종 협의를 진행 중이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시 약속했던 인천공항과 평창 간의 빠른 이동을 위한 중앙선·경원선·신경의선의 고속화 사업도 추진한다고 보고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