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 농특산물, 수도권 직거래 등 146억 매출

최종수정 2014.12.18 15:31 기사입력 2014.12.18 15:31

댓글쓰기

"수도권 100여 차례·온라인 오픈마켓 등 활용해 소비자 인지도 향상 효과"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도지사 이낙연)는 지역 농특산물 판로 확보를 위해 수도권 직거래장터와 온라인 쇼핑몰에서 2014년 한 해 동안 146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8일 밝혔다.

전라남도는 지역 농특산물 홍보 및 판매를 위해 서울 광화문 광장과 청량리역 광장, 목동아파트 등 다중 집합장소에서 100여 차례 직거래장터를 개최해 최대 소비시장인 수도권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광주·전남에서도 금남지하상가 만남의 광장, 목포 평화광장, 순천 조례호수공원에서 매주 토요일 20개 시군이 참여해 제철에 생산한 신선 농산물을 시중가보다 20% 이상 저렴하게 판매해 46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그 외에도 온라인 시장 확대에 대응해 전라남도 쇼핑몰인 남도장터와 우정청, G마켓, 옥션 등 대형 오픈마켓에 대표 농특산물을 입점시켜 1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 12일 국내 최대 온라인 마케팅 축제인 제6회 지방자치단체 e-마케팅페어에서 종합대상을 수상했으며, 서울시 국공립어린이집 64개소에 매월 친환경 쌀 300포대/20kg를 공급하는 성과를 올렸다.

김태환 전라남도 식품유통과장은 “직거래는 신뢰를 바탕으로 신선한 농산물을 중간 유통 마진 없이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며 “내년에도 수도권에서 전남 농특산물을 더 많이 판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