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따뜻한 대한민국]동국제강, 송원문화재단 확대 매년 10억원씩 지원

최종수정 2018.09.09 08:30 기사입력 2014.12.18 11:00

댓글쓰기

동국제강의 '이공계 대학생 장학사업'. 동국제강은 지난 2월 5일 송원문화재단 장학생으로 선발된 12개 대학 48명의 이공계 대학생들을 포항제강소로 초청, 공장견학과 함께 장학금 1억9200만원을 전달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은 동국제강은 대를 이은 '노블리스 오블리제' 실천을 통해 나눔경영을 펼치고 있다.

동국제강의 창업자 장경호 회장은 1975년 사재 30여 억원(현재 시세 3000억원)을 조건 없이 사회에 헌납하며, 기업가로서 사회적 책임에 앞장섰다. 이 같은 창업자의 뜻은 2대 장상태 회장과 현재의 장세주 회장으로 대를 이어 오며 나눔경영을 기업문화로 정착시켰다.

2대 장 회장은 1996년 100억원을 출연해 송원문화재단을 설립해 이익의 사회환원을 실천하고 사회공헌 활동을 체계화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현재 장 회장은 창업자와 선대 회장의 유지가 담긴 송원문화재단을 400억원 규모로 키워 동국제강그룹 사회 공헌활동의 구심점으로 육성하며 나눔의 경영 철학과 전통을 실천하고 있다.

송원문화재단은 장학사업, 불우이웃 지원사업, 문화 및 학술연구사업 등의 분야에서 매년 10억원 상당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2004년 시작한 '이공계 대학생 장학사업' 은 철강 제조업을 근간으로 성장한 동국제강의 인재 육성에 대한 의지를 반영했다. 선발된 장학생들은 장학금뿐만 아니라 동국제강 입사 희망 시 전형에서 우대해 실질적인 지원이 되도록 하고 있다.

동국제강은 각 사업장을 중심으로 지역밀착형 자원봉사활동에도 적극적이다. 동국제강의 '나눔지기' 봉사단이 본사, 포항, 인천, 당진, 부산 등 5개 사업장에서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연간 100회 이상의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동국제강은 나눔지기 봉사단을 통해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더욱 활성화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한 나눔과 봉사의 기업문화를 확산하겠다는 목표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