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틴, 獨·佛·우크라 정상과 전화통화

최종수정 2014.12.17 20:22 기사입력 2014.12.17 2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러시아가 서방의 경제제재와 유가급락에 심각한 금융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독일·프랑스·우크라이나 정상들과 잇따라 전화 통화를 하고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크렘린궁 공보실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등과 전화통화를 갖고 일시 중단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교전 사태를 영구적 평화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정상들은 특히 지난 9월 합의된 민스크 평화협정을 이행하기 위해 추가로 접촉그룹(협상 대표 그룹) 회의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정부와 분리주의 반군, 러시아,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대표들은 지난 9월 초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회동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교전을 중단하기로 합의했지만 이후 산발적 교전이 계속되면서 합의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독일과 프랑스 정상은 이날 통화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안정을 위해 지체하지 말고 즉각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푸틴과 서방 정상들의 통화는 이날 러시아 루블화가 달러와 유로 대비 20% 이상 폭락하면서 금융 혼란이 한층 심해진 뒤 이루어졌다. 일각에선 루블화 가치 폭락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는 서방의 러시아 제재 해제를 위해 푸틴이 서방과 우크라이나에 일정한 양보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 독일, 프랑스, 우크라이나 등 4개국 정상이 조만간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를 논의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