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인, 외국에 비해 크리스마스 선물 많이 안해

최종수정 2014.12.17 09:15 기사입력 2014.12.17 09:15

댓글쓰기

옥션 '이베이 크리스마스 선물 설문조사'

옥션 '이베이 크리스마스 선물 설문조사'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인들은 외국인에 비해 크리스마스 선물을 적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옥션에 따르면, 세계 최대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이베이(www.ebay.com)에서 세계 10개국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쇼핑에 대해 설문한 결과 세계인은 평균 7명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할 계획이며 이중 한국인은 평균 3명에게 선물을 계획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총 구매 비용은 전체 평균 38만원, 한국인 19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베이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지난 10월 중순 미국과 한국, 영국, 프랑스, 호주 등 이베이가 입점한 10개국 총 1만373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선물 계획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에 답한 10개국 회원들은 '3~5명'과 '6~10명'에게 선물한다는 응답이 각각 28%로, 평균 7명에게 선물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반면, 한국(1050명 응답)은 '1~2명'(35%), ‘3~5명’(31%)에게 선물할 계획이 가장 많아 평균 3명을 생각하고 있었다. 국가별로는 영국(9명), 미국(8명), 호주(7명) 등 영어권 국가에서 평균보다 선물 줄 인원이 많았고 스페인과 독일(5명), 한국(3명)은 평균보다 적었다.

한국인의 선물 대상 중 가장 큰 비중은 배우자 및 연인으로 평균 11만3000원을 예정하고 있었다. 이는 전체 평균 13만2000원보다 다소 낮은 비용이다. 한국인은 타국에 비해 자녀 선물에는 아끼고 부모 선물에는 더 많이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은 자녀에게 7만원, 부모에게는 10만8000원, 시댁 및 처가에게는 10만3000원을 각각 계획하고 있었다. 10개국 전체 응답자는 자녀에게 평균 20만원, 부모에게 8만8000원, 시댁 및 처가에게 7만1000원을 지출할 예정이었다.

또한 한국인은 본인이 받고 싶은 선물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편으로 조사됐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받고 싶은 선물을 알린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21%가 '그렇다'로 답했고, 29%는 '한 적 없지만 올해 할 것'이라고 답해 응답자의 절반이 받고 싶은 선물을 공개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체 회원 답변은 '그렇다'(10%), '한 적 없지만 올해 할 것이다'(12%), '한 적 없고, 안 할 것이다'(71%)로 나타났다.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 온라인 구매 방법으로 한국인은 타국에 비해 모바일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폰 이용자는 29%로 , 데스크탑(36%) 다음으로 높았고 이어 노트북(25%), 아이패드(10%), 아이패드 외 태블릿PC(9%) 순으로 답했다. 전체에서는 노트북(34%), 데스크탑(28%), 모바일(18%), 아이패드(12%), 기타 태블릿PC(11%) 순으로 조사됐다.

이베이코리아 서민석 상무는 "이베이에서는 연중 최대 쇼핑 기간인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고객과의 접점을 증대시키기 위해 이번 설문조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한국은 자녀 선물 외 부모와 형제 등 가족 선물도 많이 하며 모바일 구매가 많고 1인당 선물 비용이 많다는 특징을 보였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