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지역 ‘병원 내 특수학급’ 전국 첫 설립

최종수정 2018.09.11 00:17 기사입력 2014.12.11 08:01

댓글쓰기

대전시교육청, 내년 3월부터 건양대병원 소아낮병동 2게 학급 및 대전보람병원 소아낮병동 1개 학급에 특수교사 보내…재활치료 받는 장애아들 치료+교육

대전에 있는 건양대학교병원 소아재활센터 전경.국내 처음 재활치료를 받는 장애어린이들이 치료와 교육을 겸할 수 있도록 건양대병원과 보람병원에 내년 3월부터 병원학교가 운영된다.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대전지역에 ‘병원 내 특수학급’이 전국 처음 생긴다.

11일 지역교육계 및 의료계에 따르면 대전시교육청이 최근 건양대병원 소아낮병동 2개 학급, 대전보람병원 소아낮병동 1개 학급에 특수교사 1명씩을 보내기로 해 내년 3월부터 ‘병원 내 특수학급’이 운영될 예정이다.
이 같은 ‘병원 내 특수학급’은 전국 최초로 재활치료를 받는 장애어린이들이 치료와 교육을 겸할 수 있어 눈길을 끈다.

전국 대형병원 31곳에 병원학교가 운영되고 있지만 소아암, 백혈병 등으로 장기입원 한 어린이에게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학교다. 낮병동에 학교가 들어서는 건 전례가 없고 병원 내 학급에 일반교사가 아닌 특수교사가 파견되는 것도 대전이 처음이다.

대전시교육청은 ‘병원 내 특수학급’ 운영이 전국에서 처음인 점을 감안, 내년 봄 학기부터 운영하면서 미비점을 보완할 방침이다. 낮병동 이용학생대상을 어떻게 정할 것인지, 선발과정에서의 진단평가는 어떤 방법으로 할지 등을 결정하게 된다.
건양대병원은 소아낮병동으로 운영 중인 소아재활센터 학생들이 특수교육을 받을 수 있게 공간을 갖추는 등 내년 1월까지 시설보강공사를 끝낼 계획이다.

우선배정을 받으려는 학생환자는 오는 19일까지 건양대병원누리집에 들어가 접수하면 된다.

대전시교육청 관계자는 “재활치료를 받느라 학교에 다닐 수 없는 어린이들에게 교육기회를 줄 수 있게 소아낮병동 학급을 운영키로 했다”며 “예산은 교사와 실무원 인건비, 기자재비 등을 지원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파견될 교사들이 혜광학교에 소속되므로 혜광학교 운영비 일부도 쓸 수 있다”며 “당초 예산부족이 점쳐졌으나 특수분야 관련예산이 깎기지 않아 병원 내 특수학급비용을 마련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