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민경, '허니버터칩' 음모설 제기 "편의점에 없다…환상속의 과자"

최종수정 2014.11.20 09:43 기사입력 2014.11.20 09:16

댓글쓰기

강민경

강민경


허니버터칩 못 먹어 '뿔난' 강민경, 음모설 제기 "이것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태제과가 지난 8월 출시한 감자칩 '허니버터칩'이 폭발적 인기를 누리고 있다. 제품을 구하기 힘들어 중고거래 사이트에 매물로 등장할 정도다.

19일 한 온라인 중고거래 사이트 게시판을 보면 허니버터칩을 판다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와 있다. 봉지당 판매 가격은 2000원부터 편의점 판매가(1500원)의 3배가 넘는 5000원대에 이른다. 가격이 고가임에도 구매하겠다며 연락처를 남기거나 쪽지를 달라고 요청한 댓글도 상당하다.

이렇게 입소문을 타고 무섭게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허니버터칩의 맛에 스타들 또한 푹 빠졌다.

소유진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를 통해 "너 요즘 나한테 왜 그래. 매력 발산하지마"라며 허니버터칩 사진을 게재했다.
같은날 소이도 인스타그램에 허니버터칩을 먹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올렸다. 강민경 또한 트위터에 "편의점을 다섯 군데 마트를 두 군데. 어디에도 너는 없다. 환상 속의 과자일 뿐이다. 음모가 있어"라는 글과 허니버터칩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허니버터칩은 해태제과가 지난 8월 출시한 감자칩이다. 기존의 '짠 맛'을 강조한 감자칩과는 달리 꿀을 이용해 '단 맛'을 넣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허니버터칩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허니버터칩, 도대체 어떤 맛이길래" "허니버터칩, 아무도 모르는 전설의 맛" "허니버터칩, 난 먹어봤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