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주홍 의원, “전남, 워킹푸어 전국 최다”

최종수정 2014.11.02 17:47 기사입력 2014.11.02 17:47

댓글쓰기

"올해 국세청이 지급한 근로장려세제 비율, 전남 최상위권"

황주홍 의원

황주홍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직업이 있어도 살기가 팍팍한 이른바 워킹푸어가 전남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전남 장흥?강진?영암)이 2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근로장려세제(EITC)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전남의 EITC 지급 비율이 6.3%로 전국 평균 4.3%보다 2% 포인트 높았고, 서울(3.0%)보다는 두배 이상 높았다.

전남은 전체 68만 5천가구 가운데 4만 3천 가구가 근로장려금을 받았다.

근로장려세제(EITC)란 노동을 하지만 소득이 적어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 장려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가구형태에 따라 가구 소득이 적게는 1300만원에서 많게는 2500만원 미만인 근로자 가구에 연간 최대 210만원까지 지급된다.

EITC 지급 비율이 높은 것은 그만큼 근로 빈곤층이 많다는 뜻이다.

각 지방 국세청별 EITC 비율은 광주청이 6.0%로 가장 높았고, 대구청 5.5%, 대전청 4.9%, 중부청 3.9%, 부산청 4.3%, 서울청 3.0%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제주 6.4%, 전남 6.3%, 전북 6.3%, 강원 6.1%, 경북 5.9%, 광주 5.4%, 충북 5.3%, 충남(세종시 포함) 4.9%, 대구 4.9%, 대전 4.5%, 경남 4.4%, 부산 4.3%, 인천 4.3%, 경기 3.5%, 서울 3.0%, 울산 2.9% 순이었다.

황 의원은 “지방의 경제가 특히 어렵다보니, 일을 해도 가난한 사람들이 많은 것”이라며 “지방의 경제난을 해소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빈곤의 대물림을 끊어야 한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