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트남서 에볼라 의심환자 격리…기니 근무 근로자

최종수정 2014.11.02 13:10 기사입력 2014.11.02 13: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서부 아프리카 기니에서 귀국한 베트남 근로자 1명이 에볼라 의심 증세로 병원에 격리 수용됐다고 투오이트레뉴스 등 현지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베트남 중부 다낭지역의 한 병원 소식통은 기니지역에서 일하다가 돌아온 근로자가 전날 오전 고열과 두통 등의 증세로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 근로자는 이날 오후 인근의 대형 병원으로 옮겨져 격리 수용됐으며 보호 장비를 갖춘 병원 의료진 4∼5명이 상태를 관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측은 이 의심환자의 혈액을 채취해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이틀 뒤에 발표될 예정이다.

이 근로자는 지난 2012년부터 기니에서 일하다가 지난달 31일 모로코를 거쳐 남부 호찌민 공항으로 입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니는 라이베리아·시에라리온과 함께 에볼라가 빠르게 확산되는 서부 아프리카 3개국 중 하나다.

다낭시 보건당국은 이날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대처 방안을 협의했다. 당국은 특별 대책반을 구성해 에볼라 의심환자와 그와 접촉한 병원 관계자들을 격리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

에볼라 의심 환자가 입원중인 병원 관계자는 대책회의에서 의심 환자가 40도에 달하는 고열 증세를 보였고 입원 당시 극도의 공포감에 휩싸인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에볼라가 처음 발견된 이래 최근까지 모두 8개국에서1만3567명이 감염됐으며 4951명이 사망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