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대인 어린이 600명 구한 '영국판 쉰들러'…체코서 최고 훈장 받다

최종수정 2014.10.29 10:30 기사입력 2014.10.29 10:30

댓글쓰기

니콜라스 윈턴 경 [사진=BBC 캡처]

니콜라스 윈턴 경 [사진=BBC 캡처]


유대인 어린이 600명 구한 '영국판 쉰들러'…체코서 최고 훈장 받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제2차 세계대전 직전 유대인 어린이 669명을 나치의 학살 위협으로부터 구한 영국 남성이 체코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올해 105세의 영국인 니콜러스 윈턴 경이 28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성에서 열린 훈장 수여식에서 밀로스 제만 체코 대통령으로부터 정부 최고훈장인 '백사자 국가훈장'을 받았다고 영국 방송 BBC가 보도했다.

런던의 주식 중개인이었던 윈턴 경은 1938년 나치 치하 체코 유대인 난민 수용소의 어린이들을 영국의 가정에 위탁하는 구호사업을 펼쳐 669명을 죽음의 위기에서 구출했다.

독일계 유대인인 윈턴 경은 이 당시 유대인 난민 수용소를 돌아보면서 전쟁 위기를 직감하고 자비를 털어 어린이 구호작전을 긴급히 추진했다.
윈턴 경은 유대인 어린이 호송을 위해 영국에 후원 가정을 모집하고 프라하에서 런던까지 운행하는 기차 편을 8번 가동했다.

윈턴 경의 이런 선행은 이후 50년간 비밀에 부쳐졌으나 남편이 몰래 보관해온 자료를 나중에 발견한 부인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윈턴 경은 2002년 자신의 도움을 받아 수용소에서 탈출한 당시 아동과 후손 5천 명과 재회 행사를 가졌으며, 2003년에는 왕실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다.

윈턴 경은 이날 훈장을 받은 뒤 "유대인 어린이를 받아준 영국 시민과 나치의 감시를 피해 어린이 구출에 도움을 준 체코인들에게 감사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체코 정부는 거동이 불편한 윈턴 경의 훈장수여식을 위해 전용기를 제공했으며, 이날 행사에는 80대에 접어든 당시 아동들도 참석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