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뜨는 마곡, 브랜드 오피스텔 분양 호황

최종수정 2014.10.25 09:28 기사입력 2014.10.25 09:09

댓글쓰기

현대·대우·롯데 등 대형 건설사 4곳 분양물량 5000여실

뜨는 마곡, 브랜드 오피스텔 분양 호황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 마곡지구가 서남부의 대표적인 브랜드 오피스텔촌으로 거듭나고 있다. 첨단 연구단지를 갖춘 마곡지구에서 늘어나는 임대 수요를 흡수하기 위해 대형 건설사들이 앞다퉈 오피스텔 공급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재 마곡지구에서 오피스텔 분양에 참여한 대형 건설사(시공능력평가 10위 이내)는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등 총 4개사로, 이들 건설사가 현재까지 분양한 물량만 총 7곳, 5000여실에 이른다.

마곡지구에 첫번째 브랜드 오피스텔은 지난해 6월 현대엔지니어링이 선보였다. 합병 전 현대엠코가 분양했던 '마곡 엠코 지니어스타'는 분양을 시작한지 2개월만에 모두 팔렸고 현재는 약 2000만원 가량의 웃돈이 붙었다. 이후 분양했던 현대건설의 '마곡 힐스테이트 에코'는 분양 계약을 시작한지 5일만에 100% 계약이 완료됐다.

올해 4월 분양한 대우건설의 '마곡역 센트럴 푸르지오시티' 역시 이미 10여가구만 남아 마감이 임박한 상태이고, 다른 단지들도 미계약 물량이 속속 팔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달 들어서는 대형 건설사 3곳이 마곡지구 내에서도 슈퍼블록으로 불릴만큼 입지가 뛰어난 B4블록 일대에서 일제히 분양에 나서면서 더욱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 지역은 마곡지구 중심에 있어 지하철 9호선 마곡나루역과 공항철도 마곡역(2017년 개통예정)을 도보로 이용 가능한데다 우측편으로는 마곡지구 보타닉공원이 조성된다.

컨벤션센터, 전시장, 업무 및 문화시설이 들어오는 특별계획구역과 LG사이언스파크도 도보권에 조성돼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던 곳이다.

이 중 B4-2블록에 조성되는 '마곡나루역 캐슬파크'와 B4-3블록에 조성되는 '마곡나루역 보타닉 푸르지오 시티'가 먼저 견본주택을 열고 손님을 맞았다. '마곡나루역 캐슬파크'는 이미 100% 계약이 마감됐으며 '마곡나루역 보타닉 푸르지오시티' 또한 2군은 모두 분양되고 1군의 원룸타입 일부만 남아 있다.

이달 말에는 B4-1블록에서 '힐스테이트 에코 마곡나루역'이 공급된다. 이 오피스텔은 현대엔지니어링이 합병 이후 힐스테이트 브랜드로 공급하는 첫 오피스텔이다. 지하 6층~지상 14층, 전용면적 20~38㎡, 440실 규모로 효율적인 벽면 빌트인 가전·가구 배치로 공간활용도를 높였으며, 최대 2.9m의 천정고(우물천정 포함) 설계로 개방감을 높이고 고층 일부 타입은 테라스형으로 만들 계획이다.

분양 대행사 관계자는 "마곡지구 내 민간공동주택 용지가 상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브랜드를 따지는 1~2인 가구 주택 수요자들이 대형 건설사들이 시공한 역세권 오피스텔 쪽으로 눈을 돌릴 가능성이 있다"며 "분당 정자동 등의 선례를 볼 때 연이은 브랜드 오피스텔의 분양이 이뤄질 경우 시너지효과를 일으켜 수도권에서 손꼽히는 오피스텔 촌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