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규정 "LPGA투어 우승이요~"(2보)

최종수정 2014.10.19 16:10 기사입력 2014.10.19 16:10

댓글쓰기

하나ㆍ외환챔피언십 최종일 연장 첫번째 홀서 우승 버디, 전인지와 린시컴 '격침'

백규정이 하나ㆍ외환챔피언십 최종일 4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하나ㆍ외환챔피언십 제공

백규정이 하나ㆍ외환챔피언십 최종일 4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하나ㆍ외환챔피언십 제공


속보[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19세의 특급루키' 백규정이 세계무대를 뚫었다.

19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파72ㆍ6364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하나ㆍ외환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보태 전인지(20ㆍ하이트진로), 브리타니 린시컴(미국)과 동타(10언더파 278타)를 이룬 뒤 18번홀(파5)에서 속개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기어코 '우승 버디'를 잡아냈다. 세 번째 샷을 핀 1m 지점에 붙인 완벽한 버디였다.
LPGA투어 첫 출전에서 곧바로 우승컵을 거머쥔 쾌거다. 우승상금이 30만 달러(3억1900만원), 'LPGA투어 직행 티켓'이라는 짭짤한 전리품까지 챙겼다. 백규정이 바로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 데뷔해 시즌 3승을 쓸어 담으며 '4승 챔프' 김효주(19)와 다승왕 경쟁을 펼치고 있는 유망주다. 한국의 시즌 8승 합작이다.
영종도(인천)=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