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WIS2014'서 'ICT 노믹스 시대' 혁신기술 선봬

최종수정 2014.10.19 09:00 기사입력 2014.10.19 09:00

댓글쓰기

WIS2014 SK텔레콤관 조감도

WIS2014 SK텔레콤관 조감도


- 'ICT 노믹스의 원동력' 콘셉트로 차세대 통신기술·융·복합 서비스·동반성장 강조
- 5G 네트워크, 양자암호통신 등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공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SK텔레콤이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IT전시회 'World IT Show 2014(이하 WIS2014)'에서 차세대 5G이동통신 기술을 비롯, ICT와 타 산업의 융합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혁신기술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WIS2014 전시회에서 ‘ICT노믹스의 원동력’이라는 컨셉트로 819㎡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했다. 이곳에서 향후 ‘ICT노믹스’ 시대의 발전을 이끌 차세대 5G네트워크기술, ICT와 다양한 산업의 융·복합 서비스 등 첨단 ICT 기술을 공개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초고주파 대역을 이용해 기존 LTE의 48배인 최대 3.7Gbps의 속도를 낼 수 있는 5G 기술을 시연한다. 3.7bps는 UHD 영화 100편을 동시에 스트리밍 할 수 있는 속도다.

SK텔레콤은 5G기술을 적용해 UHD 동영상 부스·가상현실 체험 부스 등을 전시해, 차세대 통신망으로 실현 가능한 서비스들을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광대역 LTE-A의 다음 단계로, 4배 빠른 LTE인 '3Band CA' 기술을 WIS2014가 열리고 있는 부산 지역의 상용망에 적용해, 안전성 및 성능 관련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광대역 LTE-A에 이어 3band CA도 세계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양자암호통신’을 선보인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역학 원리를 이용, 통신 송수신기 사이의 도청 공격을 원천적으로 봉쇄해 전송 데이터의 안전성을 보장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2015년까지 정부망, 군·경찰통신망, 금융망 등 강한 보안이 요구되는 통신망에 적용을 목표로 양자암호통신을 개발 중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회에서 재난망과 관련된 육상, 해상, 철도망 일체를 설계 및 최적화 할 수 있는 'T-EoS'도 소개한다. SK텔레콤은 T-EoS를 통해 향후 국가공공안전재난망 사업 수행시 최적의 사이트 선정 및 구 경제적인 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WIS2014에서 ICT 기술을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교육·보안·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융합 서비스를 선보이며 ‘ICT노믹스’ 시대가 가져올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스마트 교육 솔루션 ‘박스쿨’은 다양한 교육환경에 적용 가능한 맞춤형 스마트 학교다. 박스쿨은 전자칠판·강의 프로그램 등이 설치된 컨테이너를 이용, 어디서나 이동·설치·학습이 가능한 솔루션이다.

ICT노믹스 시대를 열기 위한 가치 공유의 일환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자사 전시관 내에 ‘스타트업’ 코너를 개설, 신생 벤처기업들에게 무료 전시 기회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의 ‘스타트업’ 코너에는 영유아의 피부 짓무름을 방지할 수 있는 ‘쎄미링크’의 스마트 귀저기 ‘스마트 다이퍼(Smart Diaper)’, 반려동물의 활동량을 측정할 수 있는 ‘펫핏’의 동물용 헬스케어 제품 ‘펫핏(Pet-Fit)’, 빈 집에서 반려동물을 돌봐주는 ‘바른앱’의 ‘프렌즈봇(Friendsbot)’등 신생 벤처기업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을 전시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는 '모바일 스토리 Since 1984'관을 별도로 마련해 지난 30년간 세계 통신산업의 변화를 주도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해온 SK텔레콤의 역사를 소개한다"면서 "모바일 스토리 Since 1984관에는 모바일 오케스트라, 30주년 영상, 세대별 연표 및 단말기 등이 전시된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