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찌릿찌릿' 가을철 정전기 예방하려면

최종수정 2014.10.17 08:53 기사입력 2014.10.17 0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정전기는 습도와 밀접한 관계가 있어 건조한 가을과 겨울에 흔히 발생한다. 마찰 때문에 발생하는 정전기는 특히 자동차 문을 열 때나 두꺼운 옷을 입고 벗을 때, 머리를 만질 때 등 다양한 상황에서 쉽게 생긴다. 또한 땀을 적게 흘리는 사람보다는 많이 흘리는 사람이, 지성 피부 보다는 건성 피부인 사람에게 많이 일어난다. 일상생활에서 간편하게 정전기를 예방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니트, 스웨터, 카디건 등 두꺼운 옷을 자주 입는 가을과 겨울에는 단순히 옷을 입고 벗을 때 발생하는 마찰로 인해 정전기가 쉽게 일어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옷을 세탁할 때는 섬유유연제로 반드시 마무리하고, 외출했을 때는 간편하게 정전기 방지 기능이 있는 스프레이 타입의 섬유유연제를 수시로 뿌려주는 것이 좋다. 옷을 보관할 때는 옷 사이사이에 종이를 끼워 넣어주면 정전기를 방지할 수 있다.

습도가 60% 이상이 되면 정전기 현상은 거의 발생하지 못한다. 이는 정전기가 습기와 상극이기 때문이다. 평소 실내에 적정 수준의 습도를 유지하기 위해 젖은 빨래를 널거나 가습기를 가동하면 정전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차를 타고 내릴 때 무심코 차문을 열었다가는 놀라는 따끔한 정전기를 경험할 수 있다. 차문을 열기 전에는 열쇠나 동전과 같은 물건으로 차체를 가볍게 두드려줘 전기를 흘려 보내준다. 또한 화학 섬유는 정전기가 잘 발생하므로 가급적 자동차 시트커버는 화학섬유보다 천연섬유를 사용한다.

이와 함께 건조한 가을에는 머리카락조차 수분이 부족해 머리를 만질 때도 정전기가 쉽게 발생한다. 머리를 감을 때는 보습력이 탁월한 헤어 제품을 사용해서 촉촉하게 수분을 보충해주고 찬물로 헹궈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 머리를 말릴 때는 수분을 빼앗기기 쉬운 헤어드라이어가 아닌 자연바람에 말려주고, 빗질할 때는 정전기가 발생하기 쉬운 소재인 플라스틱과 금속 소재보다 나무와 고무 소재의 빗을 사용하는 게 좋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