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일중 "아내 윤재희 아나운서, 장예원 질투한다"…왜?

최종수정 2014.10.17 06:43 기사입력 2014.10.17 06:43

댓글쓰기

김일중 장예원 [사진=SBS 캡처]

김일중 장예원 [사진=SBS 캡처]


김일중 "아내 윤재희 YTN 아나운서가 장예원 질투한다"…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일중 SBS 아나운서가 아내 윤재희 YTN 아나운서의 질투를 폭로했다.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자기야)에서 김일중은 변기수, 손준호와 함께 문제사위 3인방으로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이날 김일중은 동료인 장예원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사진을 언급하며 “아내가 '왜 붙어 앉아 있냐'면서 둘이 떨어지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진이 공개되고 출연진들의 질타가 이어지자 김일중은 "원래 몸이 척추가 좀 휘었다"고 장예원 아나운서와 붙어 앉은 이유를 설명했다.
말도 안되는 김일중의 변명에 이만기 아내 한숙희 씨는 “지금까지 본 중에 눈빛이 제일 살아있다”고 꼬집어 보는 이들이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장예원 김일중 윤재희, 폭소" "장예원 김일중 윤재희, 장예원 예쁘다" "장예원 김일중 윤재희, 질투할만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