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험금에 눈먼 '잔혹한' 말주인, 멀쩡한 경주마 쇠망치로…

최종수정 2014.10.16 09:11 기사입력 2014.10.16 09:11

댓글쓰기

경주마 보험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사진=JTBC 뉴스 캡쳐]

경주마 보험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사진=JTBC 뉴스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보험금에 눈먼 '잔혹한' 마주…멀쩡한 경주마 쇠망치로 머리 내리치고 다리 분질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주마로서의 가치가 떨어진 말을 죽이거나 다치게 해 거액의 보험금을 챙긴 '잔혹한' 경마업계 관계자들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져 충격을 줬다.
15일 제주지방검찰청은 동물보호법 위반 및 사기 등의 혐의로 A(50)씨 등 마주와 목장장 6명을 구속 기소하고 B(52)씨 등 수의사와 마주, 목장장 2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쇠망치 등으로 말의 머리를 때려죽이거나 다리를 부러뜨리는 등 상해를 입혀놓고도 우연히 사고를 당한 것처럼 꾸며 22차례에 걸쳐 경주마 보험금 5억700만원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말의 매매대금을 부풀려 보험에 가입한 뒤 말이 죽었을 때 부풀린 가격으로 보험금을 타내는 방법으로 20차례에 걸쳐 5억4000여만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마주와 목장장, 조교사, 목장관리사, 수의사 등 말 산업 종사자들이 오랜 기간 관행적으로 범행을 저질러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에 의해 부상당한 말들은 안락사를 당하거나 식용으로 판매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