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로 '회복환자 혈청' 주목…'마법의 면역혈청'

최종수정 2014.10.15 18:34 기사입력 2014.10.15 18:34

댓글쓰기

에볼라 바이러스 [사진=위키피디아 제공]

에볼라 바이러스 [사진=위키피디아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로 '회복환자 혈청' 주목…'마법의 면역혈청'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에볼라를 이겨낸 '마법의 면역혈청'이 에볼라의 치료제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텍사스주 댈러스시 텍사스건강장로병원 간호사이자 에볼라 감염자인 니나 팸은 미국의 첫 에볼라 완치 환자 브랜틀리 박사의 혈액을 수혈한 뒤 회복세를 보였다.

이에 회복 환자의 혈청(면역혈청)이 실험단계인 에볼라 치료제인 지맵(ZMapp) 보다 효과가 큰 것으로 입증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면역혈청은 생존자로부터 뽑아 낸 혈액을 빠르게 회전시켜 혈청과 혈구를 분리해 내 얻는다.

미국에서 이제까지 면역혈청을 받고 회복한 환자는 선교사인 리처드 새크라와 NBC 카메라기자인 아쇼카 무크포 등 두 명이 더 있다.
과학 잡지 사이언스 8월호에 따르면 1976년 자이르에서 최초로 에볼라를 발견한 런던 위생 및 열대의학대의 피터 파이오트 교수는 "가능한 치료제는 높은 수준의 항체를 지닌 회복환자의 혈청이 유일하다"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