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송도관광단지’사업 무산…향후 개발계획은?

최종수정 2014.10.15 18:37 기사입력 2014.10.15 18: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송도관광단지 개발사업이 민간투자자를 찾지 못한 채 사업승인 3년만에 결국 무산됐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고시를 통해 송도관광단지 조성 계획이 사업승인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효력을 잃었다고 밝혔다.

시는 2008년 3월 연수구 동춘동·옥련동 일원 91㎡를 송도관광단지로 지정하고 2011년 10월 사업계획을 승인했다. 하지만 사업시행자인 인천도시공사는 고시일로부터 2년 이내에 사업을 착수하지 않았고, 이후 1년 연장기간도 지나 효력을 상실하게 됐다.

인천도시공사는 민간투자로 1조5000억원을 확보해 송도관광단지에 호텔·골프장·상업시설 등 복합 관광단지를 조성하기로 했으나 부동산 경기 침체로 투자자를 확보하지 못했다.

공사는 또 토지주들 사이에 의견조율이 안된 점도 사업추진이 무산된 한 요인으로 꼽고 있다. 일부 토지주는 관광단지 계획을 취소하고 도시개발을 통한 주택단지로 조성하기를 바라는 반면 다른 쪽에선 계획대로 관광단지개발을 원하고 있다는 게 공사측의 설명이다.
이 때문에 사업이 무산되자 일부 토지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송도관광단지 4·5블록 땅 소유주들은 “2012년 6월 토지주협의회를 구성하고 인천도시공사와 수십차례 걸쳐 업무협의를 하고 서류 보완을 했지만 공사가 끝내 사업 협의를 해주지 않았다”며 “인천시가 직접 나서 사업이 추진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2001년부터 각종 규제 때문에 재산권 행사를 하지 못했다”며 “내 땅을 두고도 시행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건물을 지을 수 없어 일부 토지주는 세금, 대출금 이자 때문에 파산 직전에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도시공사의 송도관광단지 조성 계획이 폐기됨에 따라 향후 사업방향도 불투명한 상태다.

다만 인천시는 현재 관광단지가 존속하고 있어 법적으로 2년 이내 새로운 사업계획안이 제안되면 얼마든지 개발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부동산 경기침체가 계속돼 민간투자자가가 나타날지는 낙관할 수 없으나 연말까지는 사업자를 물색하면서 송도 일대 개발방향을 잡아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광단지에 포함된 송도유원지는 지난 1939년 일제강점기 때 해수욕장으로 시작해 70년 넘게 수도권 시민의 쉼터로 각광받았다. 시설 노후화와 다른 관광시설에 밀려 2011년 9월 문을 닫은 후 관광단지 조성사업으로 새롭게 탄생할 예정이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