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다음은 갤럭시S6" 삼성, 스마트폰 '연발탄 작전'

최종수정 2014.10.15 11:05 기사입력 2014.10.15 11:05

댓글쓰기

노트4 발표 후 곧장 S6 본격 개발 시작
"전작 S5 부진 씻을 무기 심어라"
내년 3월 WMC에서 공개될 듯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 가 갤럭시노트4의 출시 발표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갤럭시S6로 눈을 돌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내년 3월 초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갤럭시S6를 공개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개발 전선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는 이달 개발부서 각 파트별로 담당자를 정하고 본격적인 갤럭시S6 개발에 착수했다. 최근 짙어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판매 부진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는 갤럭시노트4에 이어 출시되는 갤럭시S6가 제대로 바통을 이어받아 시장에서 선방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해외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등에서는 벌써 갤럭시S6의 구체적인 사양을 예상하는 등 기대감을 반영하고 있다.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출시되는 5인치 초반의 갤럭시S 시리즈는 통상 하반기에 나오는 대화면 노트 시리즈보다 많이 팔린다"며 "갤럭시S5가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사양으로 저조한 성적을 낸 만큼 삼성전자는 갤럭시S6에 시장이 부정할 수 없는 최고 사양과 혁신 기능을 담기 위해 사활을 걸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S시리즈의 하반기 조기 출시도 내부적으로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무선사업부 내 인력 700명이 타 사업부로 전환배치되면서 일손 공백이 발생한 데다 10월 이후 연말까지 중국 등 신흥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A시리즈' 등 중저가 라인 관련 과제도 눈앞에 닥친 상황이다. 따라서 내년 삼성 스마트폰 판매의 견인차 역할을 할 갤럭시S6는 내년 3월 초 MWC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무선사업부 수원사업장 650여명과 구미사업장 50여명의 전환배치로 인력이 줄면서 난립해있던 스마트폰 중저가 라인업을 3분의 1 수준으로 정리하려는 움직임도 있었으나, 마케팅·개발 간 입장 차이로 이 역시 눈에 띄는 조정을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내부에서는 그야말로 눈코 뜰 새 없는 일정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성적이 저조해 대표선수를 조기 출시할 것이라는 설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지만,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해봐도 내년 3월에나 공개가 가능할 것이라는 게 업계 판단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내부적으로 올해 안에 공개하는 것을 목표로 갤럭시S6를 만들라는 내부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알지만 현실적으로 앞으로 두 달여 만에 실물이 공개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공개 시기는 내년 3월 초 MWC 즈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일정을 바짝 조여 내년 1~2월에 개발단에서 마무리를 지어준다고 해도 이 시기는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의 신제품 효과가 아직 가시지 않았을 때로 마케팅 측면에서 효과적이지 않다"며 "올해처럼 MWC에서 공개하고 직후 출시하는 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