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레길' 춘천, 26일부터 '4대강 카누 종주' 실시

최종수정 2014.09.22 10:56 기사입력 2014.09.22 10: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이제 춘천엘 가면 아주 특별한 '물레길' 여행을 할 수 있다. 물레길은 올레길, 둘레길과 더불어 무동력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자연생태적인 여행길로 더욱 각광받고 있다. 특히 오는 26일부터 춘천에서는 '4대호 카누 종주대회'가 오는 26일부터 펼쳐져 수상레포츠 동호인은 물론 관광객들을 설레게 한다. '4대호 카누 종주'는 강원도 의암호, 파로호, 소양호, 춘천호 60km를 2박3일간 종주하는 새로운 레저 트렌드다.

이 대회는 각 호수간 댐으로 막힌 구간은 카누를 짊어지고 산길을 이동, 다시 물길을 헤쳐 나가는 '물레길 축제'로 가을철 관광주간(9월25∼10월5일) 내 '2014 강원 4대호수 물레길 페스티벌'(26∼28일)의 핵심 프로그램이다. 물레길 페스티벌은 올해로 3회째로 춘천을 물론 강원도의 대표 축제로 자리잡고 있다. 강원도는 카누 종주 등 새로운 레저문화를 통해 춘천호 일대의 물놀이 방식을 무동력으로 전환시킨다는 야심찬 계획도 내놓고 있다.

'카누'는 '구름빵'과 더불어 춘천의 관광명물로 떠오른 아이템이기도 하다. 그동안 춘천의 관광산업은 '겨울연가' 촬영지 등 해외 관광객 한류여행에 의존해 왔다. 그러나 최근 춘천은 카누 투어를 통해 '친환경 수상레저의 메카'로 변모해 가고 있다. 카누 투어는 7년전 춘천호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 충주호, 영산강 등으로 확대되며 수상문화를 선도하는 중이다.

김대근 한국관광공사 강원지사장은 "카누는 물이라는 자원을 가장 친환경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레저문화로 4대호의 경관을 따라 물길을 여행하는 맛이 일품"이라며 "이번 종주대회를 통해 호수를 생활공간으로 확대하고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춘천 물레길에서 카누여행을 체험하는 관광객들.

춘천 물레길에서 카누여행을 체험하는 관광객들.


이번 축제기간 동안 춘천에서는 4대강 카누 종주 외에도 보트경주대회. 스포츠 피싱 낚시대회, 카누 제작 실습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호수를 중심으로 한 캠핑, 자전거, 승마 등 별도의 연계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김봉식 (사) 물레길 회장은 "춘천 4대호 일대는 댐 건설로 과거 삶의 터전을 잃고, 상수원 보호지역이라는 규제로 제한을 받아 왔다"며 "이제는 깨끗한 물과 자연경관이 어우러진 호수가 지역경제의 터전으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호수 일대에서 이뤄지는 모든 레저 활동을 친환경 방식으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춘천호에서는 올해 10만여명이 물레길에서 카누여행을 즐겼다. 지난해 8만5000여명보다 급격히 늘어난 수치다. 춘천에서 즐길 수 있는 물레길 코스는 세가지. 옛 경춘로를 따라 의암댐 주변을 돌러보는 '의암댐 코스', 중도와 함께 춘천을 대표하는 아름다운 붕어섬을 둘러보는 '붕어섬 코스', 의암호와 중도샛길을 둘러보는 '중도코스' 등이 있다.

춘천에서 카누 관광 아이템을 처음 도입한 임병로 퓨레코이즘 대표는 "카누는 수상레포츠 개념을 새롭게 바꿔준 아이템"이라며 "카누의 매력은 강과 호수에서 물을 따라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오랫동안 자동차 등을 이용한 여행이 익숙해진 사람들에게 카누는 외부 동력 지원 없이 자신의 힘으로 물 위를 느리게 움직이며 자연을 더 깊이 느끼고 호흡할 수 있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