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슬로우 비디오' 김강현 "김종국-장혁처럼 차태현의 최측근 되고 싶다"

최종수정 2014.09.18 16:30 기사입력 2014.09.18 16:30

댓글쓰기

'슬로우 비디오' 김강현 "김종국-장혁처럼 차태현의 최측근 되고 싶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김강현이 차태현의 최측근이 되고 싶은 소망을 고백했다.

김강현은 18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슬로우 비디오'(감독 김영탁)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나는 영화에서 주인공의 측근이 되는 것이 목표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친구나 직장 동료 역을 맡으면 아무래도 좀 더 많이 비추지 않나. 그게 바람이었다"며 "그런데 이번 영화에서는 대놓고 단어적으로 '최측근'이라 써준다"고 전했다.

이어 "차태현씨 근처에 최측근들이 많다. 김종국, 장혁. 홍경민 등 되게 많은데 나도 저들 사이에 끼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영화로나마 최측근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슬로우 비디오'는 동체시력과 CCTV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흥미를 자극하는 영화다. 남들이 못 보는 찰나의 순간까지 보는 동체시력의 소유자 여장부(차태현 분)가 대한민국 CCTV 관제센터의 에이스가 되어 벌이는 수상한 미션을 담았다.
'헬로우 고스트'(2010)의 흥행콤비 김영탁 감독과 차태현이 만났으며 오달수, 남상미, 고창석, 진경, 김강현 등이 출연한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