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국내 OS점유율 90% 육박…국내 ICT산업 고사 위기

최종수정 2014.09.18 15:23 기사입력 2014.09.18 14:01

댓글쓰기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장병완 의원 주관 구글 독점 토론회에서 ICT 분야 역차별적 제도 개선 요구 빗발쳐
국내 상위 인기앱 10개 중 7개가 선탑재 앱, 이용자 비율의 70% 차지
장 의원, 역차별 개선 및 반독점 규제 관련 재도개선안 마련 의지 밝혀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의 구글 독점 주원인이 정부의 역차별적 규제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따른 제도개선도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8일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장병완(광주 남구)의원 주최로 열린 '구글 독점, 국내 역차별 한국ICT 현실과 해법 모색' 토론회 발제로 나선 황태희 성신여대 교수는 “구글의 세계 모바일 OS점유율이 53%인데 반해 국내점유율은 90%에 달한다”며 “이런 차이는 국내기업에 극도로 불리한 역차별적 정부규제들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황 교수는 “구글은 자사 모바일 OS 플랫폼인 안드로이드를 막강한 시장지배력을 바탕으로 ▲자사 앱 선탑재 ▲제3자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등록거부 ▲앱마켓의 높은 수수료 등 소비자의 선택권과 이익을 저해하는 불공정 행위를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

.

썝蹂몃낫湲 븘씠肄

특히 장병완 의원실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상위 10개 앱 중 선탑재 앱이 7개에 달하고 이용자 수도 4월 기준 전체 1941만명 중 1348만명으로 70%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구글의 자사 앱 선탑재 행위가 앱 시장에서 막대한 영향력이 있다는 의미다.

선탑재 앱의 인기이유에 대해 황 교수는 “상위 10개 앱을 보면 선탑재 앱 7개 중 6개가 구글 앱이며 이는 구글이 플랫폼 OS 지배력을 통해 앱 마켓 시장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선탑재 방식으로 자사 앱을 사실상 끼워 팔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그는 “구글의 이러한 행위에 대해 ‘미래부 앱 선탑재 가이드 금지 규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앱 마켓인 구글 플레이가 필수앱으로 적용 제외될 수 있어 여전히 국내 사업자에게 불공정한 역차별이 지속될 우려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