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최초 철도 차량 '명장' 나왔다

최종수정 2014.09.12 09:56 기사입력 2014.09.12 09:56

댓글쓰기

서울메트로 철도차량 전문가 송정훈씨 선정돼...22년간 전동차 관련 기술 개발 전문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메트로 철도차량 명장에 선정된 송정훈씨

서울메트로 철도차량 명장에 선정된 송정훈씨

서울메트로 기술연구원에 근무하는 송정훈씨(48)가 우리나라 최초로 철도차량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되는 영광을 차지했다.

송씨는 1992년 서울메트로에 입사한 이후 22년 동안 줄곧 전동차 관련 기술개발과 연구업무를 수행해왔다.

특히 2007년 현장학습동아리 회장을 지내면서 전동차의 블랙 박스인 '속도기록계의 양운전실 동시저장 시스템'를 제작했고, 지하철 안전운행에 꼭 필요한 전동차 자동제어시스템을 점검 수리할 수 있는 ADU 시뮬레이터와 인터페이스 장치들을 만드는 등 14건의 유지보수 장치와 시험기를 개발하기도 했다.

2008년부터는 기술연구원에 근무하면서 현장 애로기술 해소와 국가 R&D 사업 업무를 맡아 차세대 도시철도차량 연구개발 사업을 수행했다. 특허 등 13건의 지식재산권을 등록했다.

송씨는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며 “전동차 노후화로 발생되는 문제 해결을 위해 실용성 높은 기술을 개발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명장'은 산업현장에서 최고의 숙련기술을 보유한 기술자에게 수여한다. 대통령 명의의 증서와 휘장, 명패가 수여되고 일시장려금 2000만원이 지급된다. 또 동일 직종에서 계속 종사할 경우 매년 장려금이 지급되고 기술선진국 산업시찰 등 각종 혜택도 주어진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