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애플, 잡스의 철학 버렸다" 꼬집어

최종수정 2014.09.11 08:51 기사입력 2014.09.11 06:38

댓글쓰기

(출처-비즈니스인사이더)

(출처-비즈니스인사이더)


삼성·HTC "큰 스마트폰 아무도 사지 않을 것이라던 애플, 잡스의 철학 바꿔"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삼성전자 와 대만 스마트폰 제조사 HTC가 애플의 아이폰(iPhone)6의 커진 대화면에 대해 비판적인 평가를 내렸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신문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삼성전자 필리핀은 삼성모바일 공식트위터를 통해 고(故) 스티브 잡스가 생전에 큰 스크린을 장착한 폰들에 대해 언급했던 말을 인용했다. 잡스는 4년 전 아이폰 기자회견에서 "큰 스마트폰을 아무도 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9일 애플이 미디어 이벤트에서 발표한 아이폰6와 아이폰 플러스가 잡스의 철학을 버린(화면이 커진) 것에 대해 꼬집은 것이다.

애플은 안드로이드 업체들이 이미 수년 동안 큰 스크린을 장착한 폰들을 시장에 출시한 이후에도 잡스의 입버릇처럼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스마트폰'을 유지해왔다.
HTC도 큰 스크린과 프리미엄 메탈 디자인을 채용한 자사 원(One) M8 스마트폰을 흐릿하게 처리한 아이폰6의 이미지와 함께 대조시키면서 애플의 변화에 대해 꼬집었다. HTC는 공식 트위터 계정에 "큰 화면, 더 나은 성능, 아름다운 디자인. 파티에 참여한 것을 환영한다. 아이폰6"이라고 게재했다. HTC는 원M8을 올 3월에 출시했으며 5인치 스크린을 채용했다.

한편 9일 공개된 아이폰6의 화면크기는 4.7인치, 아이폰 플러스는 5.5인치로 커졌다. 아이폰6와 아이폰 플러스는 오는 19일부터 1차 출시국인 미국, 영국, 일본 등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우리나라는 2차 출시국에 포함돼 국내 소비자들은 이르면 11월 초 두 제품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