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경길 차츰 숨통 트여…부산→서울 4시간40분

최종수정 2014.09.09 22:50 기사입력 2014.09.09 22: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추석 이튿날인 9일 귀경길은 밤 늦은 시간이 다가오며 숨통이 트이는 모양새다.

9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요금소 기준 승용차를 이용해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40분. 대구 3시간50분, 울산 4시간50분, 목포 4시간40분, 광주 4시간20분, 대전과 강릉 2시간50분 등이다.

고속버스를 이용하면 부산에서 4시간20분, 대구에서 3시간30분, 울산에서 4시간30분, 광주에서 3시간30분, 대전에서 1시간40분이 소요된다.

전국 고속도로 상황도 일부 구간은 여전히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정체구간은 점차 줄고 있다.

이날 가장 극심한 정체를 빚었던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여전히 동군산나들목→동서천분기점, 홍성휴게소→홍성나들목, 당진분기점→서평택분기점, 일직분기점→금천나들목 등 59.21km 구간에서 지·정체를 반복 중이다.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화덕분기점→청주나들목, 천안나들목→안성분기점 등 48.36km에서 시속 40km 미만으로 느리게 운행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은 장평나들목→면온나들목, 여주나들목→여주휴게소, 신갈분기점→북수원나들목 등 27.78km 구간에서 지체되고 있고, 남해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칠원분기점→창원1터널동측, 동김해나들목→북부산요금소 등 11.44km 구간이 꽉 막혔다.

도로공사는 현재까지 47만대의 차량이 귀경했고 밤 12시까지 1만여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다. 역귀성 차량 등 서울을 빠져나간 차량은 31만대로 집계됐다.

도로공사는 정체구간이 이날 자정을 전후해 일단 해소된 뒤 연휴 마지막 날인 10일 오전 10~11시께 다시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