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지효만 좋아하지마!" 연민정 빙의한 이유리에 송지효 반응이…

최종수정 2014.09.09 17:56 기사입력 2014.09.09 17:56

댓글쓰기

SBS '런닝맨' 방송화면

SBS '런닝맨' 방송화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송지효만 좋아하지마!" 연민정 빙의한 이유리에 송지효 반응이…

배우 이유리가 '런닝맨'에 깜짝 출연해 악녀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희대의 악녀 6인방 이유리, 최여진, 서우, 유인영, 김민서, 송지효가 나란히 등장했다.

이날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악녀 연민정 역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리는 극 중 역할에 빙의해 개리에게 "지금 여기서 뭐 하는 거야. 그저 밥 밥 밥! 사람이 밥만 먹고 살아? 당신이 소·돼지야? 당신이 식충이와 다른 게 뭐가 있냐"면서 연기했다.

이어 이유리는 개리에게 "네가 내 인생에 끼어들면서 내 인생에 구정물이 튄 거라고"라면서 물이 든 컵을 들기 시작했다. 당황한 개리는 "설마"라고 외치며 이유리를 말렸다. 하지만 이유리는 "너가 기다리던 게 이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개리는 "내가 도대체 잘못한 게 뭐냐"고 억울해 했고, 이유리는 "너는 날 탓할 게 아니라 너가 그렇게 매력 터지는 네 인생을 탓하라고! 송지효만 좋아하지 말란 말이야. 오늘은 나도 좋아해주라고!"라고 말해 폭소를 터뜨렸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런닝맨 송지효 이유리 재밌었어” “송지효 악녀연기 잘하네” “송지효 이유리 장난 아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