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군, 소말리아 알카에다 지도자 사살

최종수정 2014.09.06 01:39 기사입력 2014.09.06 01: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미군이 소말리아 내 알카에다 연계 이슬람 무장 세력인 알샤바브의 지도부를 겨냥한 공습 작전을 벌여 이 조직 지도자 아흐메드 압디 고다네(34)를 사살했다고 미국 국방부가 5일(현지시간) 밝혔다.

앞서 미군 특수부대는 지난 1일 고다네를 포함한 알샤바브 지도부가 모여 있던 근거지를 상대로 무인기(드론) 등을 동원해 공습 작전을 감행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낸 성명에서 "알샤바브의 공동 창시자인 고다네가 당시 수행한 작전에서 사살됐다는 점을 확인한다"며 "전장에서 고다네가 제거된 것은 알샤바브에는 상징성과 작전 측면에서 심대한 손실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폭력적인 극단주의 조직에 의한 지역 및 글로벌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우방, 동맹, 파트너 국가들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무크타르 아부 주바이르'라는 가명을 쓰는 고다네는 알샤바브 내부에서도 이슬람 성전을 주장하는 강경파로, 조직 내부 유혈 분쟁 끝에 지난해 6월 전권을 장악했던 인물이다. 지난 2010년 알샤바브가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서 자행한 자살폭탄 테러 직후 "이번 공격은 시작일 뿐"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