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자민당 간부, 고노담화 대체 담화 발표 요구

최종수정 2014.08.31 15:43 기사입력 2014.08.31 1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정무조사회장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를 대신할 새 담화의 발표를 촉구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다카이치 정무조사회장은 전날 오사카(大阪)시 강연에서 고노담화를 대신할 새로운 관방장관 담화와 관련해 "(종전 70년인) 내년을 목표로 건설적으로 생각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역사 인식에 관한 견해를 담아 내년에 '아베 총리 담화'를 발표하려고 검토 중인 것에 관해 "(올해)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총리의 인사말도 미래지향적이고 건설적인 것이었다. 내년 담화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