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형배 광주시 광산구청장, 인사단행 민선 6기 ‘스타트’

최종수정 2014.08.30 10:21 기사입력 2014.08.29 17:21

댓글쓰기

“혁신정책관·경청소통센터 등 4개 부서 신설…공직자 343명 인사 이동”
“삶의 질 향상·주민 소통·행정역량 강화 초점”


민형배 광산구청장

민형배 광산구청장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가 공직자 343명에 대한 전보인사를 지난 28일 단행하고 민선 6기 구정 운용 채비를 마쳤다.
앞서 광산구는 혁신정책관, 경청소통센터, 복지시설지원단, 도서관과 신설을 골자로 한 조직 개편과 공직자 105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실시했다.

민형배 광산구청장 취임 후 규모와 내용면에서 최대 폭이다.

광산구는 민선 6기 신광산 중기구정운영계획이 지향하는 ‘더불어 따뜻한 자치공동체’를 구체화하는데 조직개편과 인사이동 초점을 맞췄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눈에 띄는 것은 혁신정책관, 경청소통센터, 복지시설지원단, 도서관과를 신설한 것. 주민과의 소통, 삶의 질 향상 그리고 행정 역량을 다지기 위해서다.

혁신정책관은 각종 정책을 개발하고, 중앙정부 사업을 구로 끌어오는 방안을 발굴한다. 또 기업과 기관·단체의 사회공헌 사업을 유치하고, 공공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하는 업무도 수행한다.

‘경청소통센터’를 신설해 구민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한 것도 주목받는다. 도시 성장과 함께 급증하는 다양한 갈등을 예방하거나 조정하고, 현장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온·오프라인 소통을 담당하는 뉴미디어팀과 공공 갈등을 예방하고 중재하는 열린민원실 그리고 시민소통팀을 꾸렸다.

‘도서관과’와 ‘복지시설지원단’도 새로 만들었다. ‘도서관과’는 작은 도서관 활성화, 구립도서관과 작은 도서관의 긴밀한 협조 체계 구축 등을, ‘복지시설지원단’은 지역의 여러 복지시설이 설립 취지를 제대로 구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주민의 뜻에 따라 수완동장과 송정1동장을 임명한 것도 이번 조치의 특징이다.

민형배 광산구청장은 “광산을 ‘더불어 따뜻한 자치공동체’로 만들기 위해 4대 비전, 8개 분야, 40개 시책, 100개 정책과제로 꾸린 ‘신광산 중기구정운영계획’을 마련했다”며 “조직개편과 인사이동이 잘 마무리한 만큼 구체적인 성과를 거둬 주민께 돌려드리도록 900여 공직자와 함께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