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순천시,‘호우피해 복구 전선 이상 무!

최종수정 2014.08.29 15:51 기사입력 2014.08.29 13:33

댓글쓰기

7391부대 5대대 장병들이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있다.

7391부대 5대대 장병들이 수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있다.


“ 피해복구작업에 군 장병들 구슬땀 흘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지난 25일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농민들에게 별량 7391부대 대원들이 복구 작업에 발벗고 나서 주민들의 시름을 덜어 주었다.
예비군 서면대장을 비롯해 7391부대 5대대 대원 22명은 서면 직원들과 함께 계곡에서 쏟아져 내린 토사와 진흙이 집과 마당에 가득 쌓여 악취가 나는데도 치우지 못하고 있는 홀로 사는 어르신 세대를 방문해 토사와 오물을 제거하고 막힌 배수고 정비와 물청소를 실시했다.

또한 급류에 무너져 내린 농경지에 흙 6톤 분량과 500여포대의 흙을 채우고 청소를 하는 등 구슬땀을 흘리며 복구작업을 실시해 실의에 빠진 주민들을 위로했다.

특히 나이가 많으신 죽동마을 한 어르신은 복구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자 “젊은 병사들이 쉬지도 않고 얼굴 찌푸림 없이 열심히 작업에 임해줘서 고맙다”며 흙탕물로 변한 옷과 거칠어진 손바닥을 보면서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복구작업에 함께 참여한 김윤자 서면장은 “홀로사신 세대와 노령의 나이에 농사를 짓고 계신 어르신들이 뜻하지 않는 재난 피해를 당해 참으로 안타까웠다” 며 “복구 지원에 솔선수범한 중대장님들과 부대 장병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