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난 '관상'‥'왕의 얼굴' 방송 막을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14.08.27 18:22 기사입력 2014.08.27 18:04

댓글쓰기

영화 '관상' 포스터

영화 '관상' 포스터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영화 '관상' 제작사 측이 KBS와 KBS미디어를 상대로 드라마 '왕의 얼굴' 제작 및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하면서 진행상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상' 제작사 주피터필름 측은 지난 25일, 드라마 '왕의 얼굴'의 편성을 확정한 KBS와 제작사인 KBS미디어를 상대로 저작권 침해 및 부정경쟁행위를 금지할 것을 요구하는 가처분을 신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관상'은 왕의 자리가 위태로운 조선, 얼굴을 통해 앞날을 내다보는 천재 관상가 내경이 조선의 운명을 바꾸려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해 가을 개봉해 누적관객 900만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제작사 측에 따르면 이번 소송은 단지 소재가 비슷하기 때문만은 아니다. 시나리오 '관상'의 저작권자이자 영화 '관상'의 제작사인 주피터필름이 처음 영화를 기획하던 지난 2010년 12월부터 원소스 멀티유즈(One Source Multi Use) 전략으로 소설과 드라마 제작 준비를 동시에 진행해왔다.

이에 따라 지난해 9월 영화의 개봉일에 맞춰 소설 '관상'을 출간했고, 영화가 913만5540명의 관객으로 역대 박스오피스 12위를 기록하면서 소설 '관상'도 2만권 이상 판매됐다. 소설 '관상'은 24부작 지상파 드라마 제작을 위한 사전 밑작업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주피터필름은 '관상'의 드라마 제작 및 편성을 위해 2012년 공동제작사의 파트너로 KBS미디어와 접촉해 협의하던 당시 시나리오 '관상' 및 드라마 기획안을 KBS미디어에 넘겨줬다. KBS미디어는 집필할 드라마 작가로 이향희 작가를 언급했으나, 상호 계약 조건이 합의되지 않아 결국 협상은 결렬됐다.

이후 주피터필름은 드라마 '관상'의 제작을 위해 다른 드라마 제작사 및 방송사와 협의를 진행하면서 지난해 10월 9일, '관상'이 지상파 24부작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임을 언론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KBS가 드라마 '왕의 얼굴'의 편성을 확정하면서 논란은 불거지기 시작했다. 지난 2012년에 주피터필름이 접촉했던 KBS미디어가 이 드라마를 제작하고, 접촉 당시 드라마 작가로 언급됐던 이향희 작가가 집필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 협상이 결렬됐던 팀이 그대로 제작진으로 구성된 것이다.

주피터필름 측은 영화 '관상' 이 나오기 전, 영화나 드라마에서 조선시대 왕조 역사를 '관상'이라는 소재로 풀어낸 창작물이 없었으며, 조선시대 왕위 쟁탈전이라는 배경에 허구의 관상가를 배치하고 주요인물들이 어떠한 상을 가졌는지가 이야기 전개의 핵심 소재가 되는 것, 왕위쟁탈전과 관련되어 등장하는 주요 등장인물을 동물형상으로 빗대고 그들간의 갈등 및 역사적 배경을 '관상'의 관점을 기반으로 풀어가는 창작물은 '관상'이 최초였음을 강조했다.

특히 '왕의 얼굴'에서 침을 통해 주요 등장인물의 관상을 변형시키는 장면, 관상을 이용하여 진짜 범인을 찾아내고 억울한 사람이 누명을 벗게 되는 장면, 주요 등장인물을 장님으로 만드는 장면 등은 '관상'의 독창적 표현방식을 그대로 도용하고 있으며 이는 중대한 침해행위(표절)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왕의 얼굴'이 방영될 경우 '관상'은 드라마 제작·방영 기회를 상실하게 된다는 점이다. 방송 드라마에 있어(특히 사극은 더욱) 타사가 사용한 소재와 동일 유사한 소재는 상당 기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불문율이자 오래된 관행이다.

성난 '관상' 측이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궁지에 몰린 '왕의 얼굴'의 운명은 어찌 될 지 지켜보는 눈들이 많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