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군, 신소득작목 발굴·유통 다변화로 농업위기 대처

최종수정 2014.08.27 11:27 기사입력 2014.08.27 11:27

댓글쓰기

부안군은 26일 한·중 FTA 등 국제농업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생산자와 농협, 유통업체, 농관련단체, 군의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산물 생산 및 유통구조 혁신 2차 실무협의회를 가졌다.

부안군은 26일 한·중 FTA 등 국제농업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생산자와 농협, 유통업체, 농관련단체, 군의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산물 생산 및 유통구조 혁신 2차 실무협의회를 가졌다.


"농산물 생산 및 유통구조 혁신 실무협의회 개최 FTA 등 방안 모색"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부안군(군수 김종규)이 FTA 등 농업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신소득작물 발굴 및 유통 다변화 등에 집중키로 했다.
군은 지난 26일 한·중 FTA 등 국제농업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생산자와 농협, 유통업체, 농관련단체, 군의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산물 생산 및 유통구조 혁신 2차 실무협의회를 갖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군은 쌀시장 개방와 농산물 무관세 무역 등 국제농업환경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선호의 새로운 작목 발굴과 농산물 유통 다변화 등 생산과 유통분야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 실무협의회를 갖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실무협의회에서는 콜라비와 보로도무, 적채 등이 소비자 선호의 새로운 소득작목으로 제안됐으며 유통 다변화를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홍춘기 부안군의원는 “생산자와 유통업체, 행정이 함께 소통해 대처방안을 찾는 다면 FTA 협상 등 국제농업환경 변화의 어려움을 적절히 대처할 수 있다”며 “부안군의회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 정기적으로 실무협의회를 개최해 새로운 작목 발굴과 유통 다변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향후 생산자와 유통업체, 행정이 MOU(양해각서)를 체결해 농가에서 안심하고 생산 및 출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