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C서 포스코건설·삼성SDS 등 우량장외기업 거래된다

최종수정 2014.08.20 18:43 기사입력 2014.08.20 1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포스코건설 등 우량장외기업들이 오는 25일 개장하는 거래를 시작하는 K-OTC시장에서 거래된다.

한국금융투자협회(금투협)는 20일 포스코건설, SK건설, 삼성SDS, LS전선, 미래에셋생명보험 등 총 56개사를 K-OTC시장(www.k-otc.co.kr) 지정기업부에 신규 지정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비상장주식을 거래하는 프리보드시장이 K-OTC시장으로 확대 개편되면서 이번에 신규 지정된 56개사는 1부 지정기업부에, 기존 프리보드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48개사는 1부 등록기업부에서 거래된다.

1부 시장과 달리 특정 요건 없이 모든 장외주식의 거래가 가능한 2부(호가게시판)는 내년 초 개장할 예정이다.

신규 지정 56개사는 모집·매출실적이 있는 사업보고서 제출 기업으로 평균 자본금과 매출액이 각각 659억원, 6327억원 규모다. 이 가운데 자본금 1000억원 이상이 10개사, 매출액 1조원 이상 7개사가 포함돼 있다.
프리보드에서 거래되고 있는 기업의 평균 자본금이 24억원으로 중소기업 중심 시장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신규 지정으로 K-OTC시장은 비상장 중소기업 주식부터 비상장 유명 대기업 주식까지 100여개가 넘는 장외기업이 거래되는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장외주식 거래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K-OTC시장은 현재 장외주식거래보다 호가정보와 시세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고 매매 체결 시 결제가 안전하게 이뤄져 비상장주식을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는 시장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앞서 장외주식 거래는 투자자 개인들 간의 직접적인 거래나 중개인들을 통한 거래가 일반적인 형태로, 실제 거래가 이뤄지기까지 여러 가지 어려움이 존재했던 것이 사실이다. K-OTC시장이 출범함에 따라 기존 프리보드를 통해 장외주식에 투자하던 투자자들의 투자 스펙트럼이 다양화돼 투자 선택의 기회가 확대될 뿐만 아니라 증거금제도와 증권사 계좌를 통해 거래가 이뤄지면서 결제 안정성도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금투협 관계자는 "신규 지정된 56개사 이외에도 앞으로도 지속적인 기업 발굴을 통해 장외주식 투자자들의 투자기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OTC시장은 오는 25일 오전 9시부터 거래가 시작된다. 정부와 유관기관 관계자, 시장 참여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이날 오전 10시 출범식을 연다.

한편 K-OTC시장의 가격제한폭은 기준가 대비 ±30%이나, 첫 거래일에는 기준가의 30~500% 사이에서 거래할 수 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