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LG, 빠른 추석에 협력사 대금 조기지급 (종합)

최종수정 2014.08.20 11:21 기사입력 2014.08.20 11: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권해영 기자] 삼성그룹과 LG 그룹이 앞당겨진 추석을 맞아 협력사 물품대금을 예년보다 빨리 지급하기로 했다.

우선 삼성은 협력사 물품대금 1조80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1주일 정도 앞당겨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추석 전에 물품대금을 지급해 협력사가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맞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물품대금 지급 규모도 올초 설 명절에 지급한 1조1000억원보다 크게 늘어난 수준이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중공업 등 18개 회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LG그룹 역시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회사의 자금 사정을 돕기 위해 1조100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키로 했다. 계열사별로는 LG전자가 3500억원, LG디스플레이가 4600억원, LG하우시스가 1000억원 규모 등 약 10개 계열사가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앞당겨 내달 5일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전통시장 상품권도 구매해 직원들에게 지급한다.

삼성은 지난해와 같은 300억원 규모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할 계획이다. 약 5만여명의 삼성 임직원과 협력사 직원 등이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급받을 계획이다.
LG그룹 역시 전통시장 및 내수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해 직원들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아직 구매 규모는 정해지지 않았다.

이외에도 각 그룹은 직거래 장터와 소외이웃 찾기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삼성은 이달 18일부터 내달 19일까지 전국 37개 사업장에서 135개 자매마을과 협력해 농축산물 직거래 장터를 개설한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딜라이트 광장에서는 오는 26, 27일 양일간 21개 자매마을이 참여한 가운데 한우, 과일, 쌀 등 50여 개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27일에는 삼성 수요 사장단 회의가 끝난 후 관계사 사장들이 서초사옥 직거래 장터를 방문해 상품을 구매하고 자매마을의 장터에서 '일일 점장'으로 직접 판매에도 나설 계획이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등 LG그룹 계열사 역시 독거어르신 및 아동복지관 등 지역 사업장 인근의 소외이웃을 찾아 ▲송편 빚기 행사 ▲명절음식 나눔 ▲생활용품지원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