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S전선, 노르웨이社에 1억달러 규모 해양용 케이블 공급

최종수정 2014.08.19 08:56 기사입력 2014.08.19 08:56

댓글쓰기

노르웨이 아커 솔루션과 우선 공급자 계약 체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S전선(대표 구자은)은 노르웨이 아커 솔루션과 해양용 케이블에 대한 우선 공급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국내 전선 업체가 글로벌 엔지니어링 업체와 우선 공급자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LS전선은 향후 7년간 1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아커 솔루션은 지난 1841년 설립돼 30여개국에서 석유, 가스 플랜트 엔지니어링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양사의 계약에는 해양 플랜트 구조물과 탐사·시추 장비 등에 사용되는 전원 공급 케이블 및 제어 케이블 등 500여종의 케이블 표준단가가 포함됐다.

김종원 LS전선 통신·산업전선 해외영업부문장(이사)은 "경쟁사보다 납기를 단축하기 위해 노르웨이 현지에 제품 창고를 운영하는 방안 등을 제안했고 이 같은 고객 맞춤형 서비스가 이번 공급자 선정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LS전선은 2009년 강원도 동해시에 약 1800억 원을 투자해 최신 생산시설을 갖추고 체계적인 품질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현재 세계 최고 수준의 해저 및 해양용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해양용 케이블은 물, 진흙, 오일, 자외선 등 특수한 환경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해야 하고 해양 플랜트라는 고립된 설비에 사용되기 때문에 화재시 열에 견디는 특성도 갖춰야 한다. LS전선 제품은 최고 1000도까지 견딜 수 있어 비상 전원과 화재경보기, 유독가스 환기장치, 스프링쿨러 등에 설치돼 화재시에도 3시간 이상 전원과 신호를 공급할 수 있다.

전 세계 연간 해양용 케이블 시장 규모는 국내 2000억 원을 포함한 약 1조 원으로 추정된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