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영그룹, 아프리카연합 청소년 합창단 초청 공연

최종수정 2014.08.15 14:35 기사입력 2014.08.15 14:35

댓글쓰기

아프리카연합 청소년 합창단(Choeur Africain des Jeunes)이 지난 14일 서울 서소문동 부영그룹 본사 3층 대강당에서 아프리카 내전의 참상을 담은 노래와 한국곡 '오빠생각' 등을 부르고 있다.(출처: 부영그룹)

아프리카연합 청소년 합창단(Choeur Africain des Jeunes)이 지난 14일 서울 서소문동 부영그룹 본사 3층 대강당에서 아프리카 내전의 참상을 담은 노래와 한국곡 '오빠생각' 등을 부르고 있다.(출처: 부영그룹)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부영그룹은 14일 오후 서울 서소문동 본사 3층 대강당에서 아프리카연합 청소년 합창단(Choeur Africain des Jeunes) 초청해 공연을 열었다고 밝혔다.

'제10회 세계합창심포지엄 및 축제'에 아프리카 대표로 참가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합창단은 콩고민주공화국, 가봉, 베넹, 세네갈, 코트드브와르, 카메론, 토고, 부르키나파소 등 아프리카지역 8개 국가 31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행사는 세계합창연맹과 협력해 아프리카 합창을 지원해 온 유엔세계관광기구 스텝재단의 주선으로 이뤄졌다. 부영그룹은 합창단의 체류비 등을 지원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을 비롯해 임직원 150여명이 공연을 감상했다.

이 회장은 "음악을 통해 문화가 확산된다는 생각으로 졸업가를 동남아와 아프리카에 보급하고 있다"며 "여러분은 아프리카 문화의 천사들로 우리에게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협동하는 가운데 아프리카와 아시아가 영원히 같이 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 회장은 국·내외서 교육지원사업을 꾸진히 펼치고 있다. 1983년부터 교육 시설이 필요한 전국 각지 학교에 기숙사, 도서관, 체육관 등을 건립하고 학자금 지원 사업을 벌여왔다.
또 아시아·태평양, 아프리카 지역 등 14개국에서 초등학교 600여 곳을 무상으로 신축·기증하고 디지털 피아노 6만여대, 교육용 칠판 60만여개 등을 기증했다.

2010년부터는 사재를 출연해 아시아·아프리카 13개국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1년에는 UN해비타트에 300만 달러를 기부하는 등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