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현진 부상 외국반응, 美언론 "절대로 RYU 잃으면 안돼" 노심초사

최종수정 2014.08.15 12:16 기사입력 2014.08.15 12:16

댓글쓰기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류현진[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류현진 부상 외국반응, 美언론 "절대로 RYU 잃으면 안돼" 노심초사

류현진이 엉덩이 부상으로 시즌 14승 달성에 실패했다. 류현진의 부상 소식에 야구팬들 뿐만 아니라 해외 언론도 노심초사했다.

14일 애틀란타전에 선발로 나선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27)이 경기 중 급작스러운 엉덩이 근육 이상으로 강판되자 외신들도 아쉬움과 걱정을 표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터너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 2대3으로 뒤진 6회 말 수비 때 오른 엉덩이 근육 쪽에 이상을 호소하면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는 14일(한국시간)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진 것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류현진을 부상으로 잃는 것은 다저스의 계획에 전혀 없던 것"이라며 한 경기 패배보다 팀의 대들보 류현진을 잃는 것에 대한 걱정을 표했다.
이어 "9회 1사 만루의 기회를 날려버린 것은 부주의에서 빚어진 일이지만, 더욱 걱정되는 것은 류현진을 잃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LAT의 보도는 최근 시즌 13승을 기록하며 완벽한 활약을 보여주던 류현진의 입지가 남다르다는 것을 보여준 것. 최강의 3선발 라인을 든든히 구성하던 류현진이 이탈한다면, LA다저스의 향후 긍정적 행보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했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그전까지 5⅔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으며 6안타와 사4구 세 개를 내주고 3실점했다. 류현진은 결국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한편 경기가 끝난 후 류현진은 다음 경기 등판 여부에 대해 "아직 시간이 많이 있다.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류현진 부상에 네티즌은 "류현진 부상, 널 보는 게 낙이었는데", "류현진 부상, 푹 쉬고 얼른 회복하기를", "류현진 부상, 너무 슬픈 소식"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