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입원 석 달째…특허소송·백혈병 등 '新삼성 장애물 제거' 착착 진행

최종수정 2014.08.11 11:13 기사입력 2014.08.11 11:13

댓글쓰기

추적이슈-이건희 회장 병상 3개월…삼성이 뭔가 바뀌고 있다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중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11일로 입원 석 달째를 맞았다. 회장, 미래전략실,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등 삼각편대로 운영돼 온 삼성 체제에서 한 축의 공백이 길어지는 것. 하지만 삼성은 특유의 시스템 경영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그룹의 주요 현안들을 매듭짓는 등 안정적인 경영을 이어가고 있어 주목된다.

달라진 점은 소송, 피해 보상 등으로 대변대던 삼성의 과거 모습이 최근 들어 합의, 타결 등 미래 발전적인 방향을 지향하고 있다는 점이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최근 애플과의 특허소송, 백혈병 피해자 논란, 계열사 사업재편 등 그룹 전반에 걸친 광범위한 현안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거나 매듭을 짓는 수순을 밟고 있다.

우선 지난 2011년 4월 시작돼 3년 4개월을 끌어 온 애플과의 특허 소송이 사실상 마무리됐다. 양사가 미국을 제외한 9개국에서 진행중인 소송을 모두 취하하기로 하면서 업계에서는 양측이 합의 수순만을 남겨 둔 것으로 보고 있다. 무선사업부의 실적 둔화로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이 2년만에 7조원대로 추락하는 등 위기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최대 현안인 특허 분쟁을 해결하면서 스마트폰 사업에 집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스티브 잡스의 집착에서 불거진 삼성과의 특허 전쟁을 잡스 사후 팀쿡 애플 CEO와 삼성 차세대 주자인 이 부회장이 만나 풀면서 차세대 주자들이 양사의 관계를 갈등보다는 창의적 경쟁 관계라는 새로운 흐름으로 바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의 최대 난제인 백혈병 피해자 논란도 7년만에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장에서 근무하다가 백혈병으로 숨진 피해자 가족들에게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나서 공식 사과하고 보상을 약속하면서 양측이 협상에 들어간 것이다. 이에 더해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노사의 단체협약 협상도 타결돼 사회적으로 논란이 된 주요 현안이 속속 해결되는 상황이다.

이 회장의 장기간 공백에도 삼성그룹에서 안정적이면서 미래를 향한 경영이 이뤄지는 것은 미래전략실의 지원과 계열사 CEO의 경영을 중심으로 한 시스템 경영이 가능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전면에 나서지는 않지만 후방에서 그룹의 현안을 해결하며 이 회장의 공백을 메우는 이 부회장의 리더십도 한몫을 했다는 평가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은 시스템 경영으로 운영돼 온 회사이기 때문에 이건희 회장의 공백에 따른 문제는 없다"며 "미래전략실, CEO 자율경영 체제 속에 이재용 부회장이 조용한 리더십을 통해 후계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