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시장, ‘세월오월’ 전시 여부 “광주비엔날레재단이 결정할 문제”

최종수정 2014.08.07 16:56 기사입력 2014.08.07 16:56

댓글쓰기

"시비 투입된 비엔날레 작품 정치적 논란엔 우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장현 광주시장은 7일 논란이 되고 있는 광주비엔날레 창설 20주년 기념 특별프로젝트 중 홍성담 작가 등이 제작하고 있는 ‘세월오월’과 관련, “표현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광주시비가 투입된 광주비엔날레 특별전 작품이 정치적 논란에 휩 쌓인 것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세월오월’의 전시 여부는 광주시가 아닌 광주비엔날레재단 전문가들의 판단에 맡긴다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기본적인 문화정책에 대해 광주시는 지원하되 간섭은 하지 말아야 한다는 차원에서 작품 전시여부는 광주비엔날레재단의 전문가들이 판단할 문제다”고 덧붙였다.

윤 시장은 ‘시비 보조금이 들어간 광주비엔날레의 특별전에 정치적 성격의 그림이 걸리는 것은 맞지 않다’고 전달된 것은 “진의가 잘못 전달된 것이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