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물산, 9년만에 시공능력평가 1위…현대엔지, 첫 10위권 진입

최종수정 2014.07.31 09:05 기사입력 2014.07.31 09:05

댓글쓰기

건협, 2014년도 종합건설업체 시공능력평가 공시…산업환경설비공사업서 현대건설은 사상 첫 10조원 돌파

(자료-대한건설협회)

(자료-대한건설협회)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삼성물산이 2014 시공능력평가에서 9년만에 1위를 탈환했다. 현대엠코와 합병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54위에서 44계단이 뛰어올라 첫 1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대한건설협회가 전국 1만82개 종합건설업체의 공사실적, 재무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사항을 종합평가해 업체별 2014년도 시공능력을 산정한 결과, 토목건축업종에서 삼성물산이 13조1208억원으로 9년만에 1위를 회복했다.

2위는 현대건설이 12조5666억원으로 1계단 내려앉았고, 3위였던 대우건설은 실적감소와 순이익이 적자로 돌아서면서 5위로 물러났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보다 시공능력이 1534억원 늘어난 9조22억원으로 3위를 차지했고 대림산업은 8조3316억원으로 작년과 동일한 4위를 지켰다.

작년 현대엠코와 합병을 통한 시너지효과로 현대엔지니어링은 3조 2139억원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54위에서 10위로 '톱 10'에 새롭게 진입했다.

건협은 삼성물산이 올해 정상을 차지한 요인으로 작년 호주 로이힐 광산개발 프로젝트 관련 58억5000만달러를 수주하는 등 안정적인 실적과 삼성그룹 계열사의 집중적인 투자 결과로 분석했다.

국내 건설경기 불황으로 국내 대형사들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발해지면서 해외건설 중 대표 공종인 플랜트건설 수주가 큰 비중을 차지해 산업환경설비공사업 시공능력에서 현대건설이 사상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한 10조4852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현대중공업이 8조9804억원으로 2위, 삼성물산이 8조9764억원으로 3위를 차지하는 등 토목건축공사업이 2010년 처음으로 10조원시대를 개막한 이후 산업환경설비공사업도 4년만에 10조원을 돌파했다. 건설산업의 새로운 고부가가치의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시공능력평가액 부문별로 살펴보면 최근3년간 공사실적이 반영되는 실적평가는 삼성물산이 4조9288억원으로 1위,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이 각각 4조5889억원과 3조8203억원으로 2, 3위를 차지했다.

(자료-대한건설협회)

(자료-대한건설협회)


자본금 등 재무상태를 평가하는 경영평가와 안전ㆍ환경ㆍ품질 및 협력관계를 평가하는 신인도평가에서도 삼성물산이 3조8776억과 1조1172억원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고 현대건설이 각각 3조6380억원과 9178억원으로 2위를 기록했다.

기술자수 및 기술개발투자비 등을 반영하는 기술능력평가는 현대건설이 3조4220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세부적으로 2013년도 업종별 기성실적을 살펴보면 토목분야는 삼성물산이 2조6668억원으로 1위, 현대건설이 2조6078억원으로 2위, 대림산업이 1조5047억원으로 3위로 나타났다.

건축분야 실적은 삼성물산이 5조8218억원으로 1위에 올랐고 포스코건설이 4조6980억원, 대우건설 3조7345억원으로 2와 3위를 기록했다.

산업환경설비분야는 삼성엔지니어링이 7조6276억원으로 1위, 조경분야에서는 호반건설이 603억원으로 1위에 올랐다.

업체별 보유기술자수는 현대건설이 5087명, 삼성물산 4766명, 대우건설 4263명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시공능력평가는 국내 공공건설실적이 감소하면서 공공시장에만 의존하던 건설업체들은 성장둔화, 수익성 악화로 부진한 반면 부동산 경기가 점차 회복되면서주택공급을 주력분야로 하는 부영주택, 금성백조주택, 금강주택 등의 시공능력평가 순위가 대폭 상승했다.

특히, 해외공사의 경우 일부업체의 적자시공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며 이들 업체 대부분은 시공능력순위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건설업 시공능력평가 제도는 건설업체의 공사실적, 재무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사항을 종합평가해 공시하는 제도로 발주자가 적절한 건설업자를 선정하는데 참고할 수 있는 기준이 된다. 공공공사의 등급별 유자격자 명부제, 중소업체의 균형발전을 위한 도급하한제 및 제한경쟁입찰의 자격제한 기준 등의 평가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