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제리 여객기 잔해, 말리서 발견…탑승객 110명· 승무원 6명 생사 몰라

최종수정 2014.07.25 11:46 기사입력 2014.07.25 11:46

댓글쓰기

알제리 여객기 추락(사진:YTN 캡처)

알제리 여객기 추락(사진:YTN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알제리 여객기 잔해, 말리서 발견…탑승객 110명· 승무원 6명 생사 몰라

알제리 여객기가 추락해 말리에서 잔해가 발견됐다.
24일 AFP와 dpa통신 등 복수의 외신들은 "승객과 승무원 116명이 탑승한 알제리 여객기는 인접국 말리에서 연락이 끊긴 뒤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알제리 여객기 AH5017편은 이날 오전 부르키나파소에서 이륙한 지 50분 만에 말리 중부도시 가오에서 기상 악화 속에 갑자기 연락이 끊겼고 가오는 알제리 국경에서 남쪽으로 약 500km 떨어져 있다.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 말리 대통령은 이날 말리 수도 바마코 대통령궁에서 기자들과 만나 "키달과 테살리트 사이에서 실종기 잔해가 발견됐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부르키나파소 당국도 실종기 잔해가 말리에서 발견됐다고 밝히면서 추락 지점을 고시 지역으로 지목했다.

부르키나파소군의 한 관계자는 "부르키나파소 국경으로부터 약 50km 북쪽 지점에서 알제리 비행기 잔해를 찾았다"고 밝혔다.

정확한 추락 지점은 외신마다 조금씩 엇갈리고 있지만 말리 중북부 일대에서 이 여객기 잔해가 발견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탑승객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이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 110명과 승무원 6명의 생사는 아직 최종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