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 거친 태클에 신경전 '집단 몸싸움으로 번져'

최종수정 2014.07.20 10:35 기사입력 2014.07.20 10:35

댓글쓰기

축구선수 손흥민이 경기 도중 상대선수의 거친 태클을 받다가 난투극에 휘말렸다.

축구선수 손흥민이 경기 도중 상대선수의 거친 태클을 받다가 난투극에 휘말렸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손흥민, 거친 태클에 신경전 '집단 몸싸움으로 번져'

축구선수 손흥민이 경기 도중 상대선수의 거친 태클을 받다가 난투극에 휘말렸다.

손흥민 소속팀 독일 레버쿠젠은 20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에서 펼쳐진 마르세유와의 평가전에서 1대4로 패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전 24분 교체로 투입돼 월드컵 복귀 후 첫 경기를 치렀다.

불미스러운 상황은 레버쿠젠이 1-4로 크게 뒤진 후반 42분에 발생했다.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스로인 패스를 받는 순간, 마르세유 주장 베누아 셰이루의 거친 태클이 들어왔다.

손흥민은 다행히 태클을 피했지만 왼발을 뒤로 뺀 뒤 앞으로 가져가는 과정에서 손흥민의 축구화가 셰이루의 허벅지에 닿았다. 허벅지를 밟혔다고 느낀 셰이루는 큰 동작으로 일어선 뒤 손흥민을 다리와 팔로 밀쳤고 손흥민도 지지 않고 팔로 밀치며 맞섰다.
결국 선수들은 물론 양 구단 관계자들까지 우르르 그라운드 위로 몰려나와 몸싸움으로 번져 경기는 4분간 중단됐다. 이 상황은 심판이 손흥민을 포함한 네 명의 선수들에게 옐로 카드를 주면서 끝났다.

레버쿠젠 소속 로베르토 힐버트는 "손흥민이 태클 당하는 걸 봤다. 동료를 보호해야했다"며 난투극이 벌어진 이유를 설명했다.

손흥민이 태클을 받는 영상을 본 네티즌은 "손흥민 태클, 크게 다칠 뻔 했네" "손흥민, 태클이 정말 깊게 들어왔어" "손흥민 태클, 다들 성질 좀 죽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