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미래부 '라인·카톡 중국 먹통' 거짓말 논란

최종수정 2014.07.16 11:36 기사입력 2014.07.16 11:34

댓글쓰기

중국 정부 비공개 요청에 "답변은 없었다"고 말해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2주 넘게 이어지는 '라톡(라인과 카톡)'의 중국 서비스 먹통 사태가 중국 정부의 강제 차단이었음을 확인했는데도 이를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미래부는 언론 취재에 거짓말로 대응해 논란을 자초했다.

16일 이진규 미래부 인터넷정책관(국장)은 "중국 정부로부터 지난 14일 오후 서비스 장애 원인에 대한 답변을 받았지만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며 "답변 사실을 공표하지 말아달라는 중국 정부의 요청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국장은 "조만간 차단 조치가 해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국장이 밝힌 14일은 본지가 미래부에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을 취재하던 시점이다. 당시 미래부는 "중국 정부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사고 발생 직후인 3일 주중한국대사관을 통해 중국 정부에 장애 원인을 확인해달라는 협조 요청을 했으나 관련 답변을 받지 못해 다시 한번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미 이때 미래부는 중국 정부로부터 답변을 받은 상태였다. 그런데도 "중국이 답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것은 사실을 호도한 것일 뿐만 아니라, 중국 정부에 대한 외교적 결례로 비화될 수 있는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편 미래부가 확보한 중국 정부의 답변은 신장위구르 유혈사태 5주년인 지난 5일을 전후해 테러에 대한 우려로 라인과 카카오톡, 야후 플리커 등을 포함한 해외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들을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바람에 라인과 카톡은 지난 1일 오후부터 지금까지 일부 서비스가 차단된 상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