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세월호 국조특위 "김장수·남재준 증인 채택해야…靑 현장조사할 것"

최종수정 2014.07.11 14:55 기사입력 2014.07.11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야당 의원들은 11일 기관보고를 마무리하며 '총체적으로 무능한 정부가 한사람의 생명도 구하지 못했다. 4월 16일 그날 대통령도 국가도 없었다"고 총평했다.

아울러 사고 당시 기관장이었던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과 남재준 전 국정원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 사건 발생 당시의 사실관계를 보고받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야당 의원들은 또 기관보고를 토대로 청와대를 비롯해 국정원, 검찰, 감사원에 대한 정밀한 현장조사와 문서검증을 실시할 것을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간사인 김현미 의원을 비롯한 특위 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세월호 국정조사 기관보고 평가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야당 의원들은 "12일간 기관보고는 현재 기관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졌으나, 사건 발생 당시의 사실관계에 의문이 많으므로 사고당시 기관장이었던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남재준 전 국정원장, 유정복 전 안행부장관, 이정현 전 홍보수석 등으로부터 정확한 사실을 보고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는 '검찰압수 자료' 등을 이유로 자료제출에 소극적이고, 청와대는 자료제출거부 지침까지 시달, 철저한 진상규명에 방해했다"면서 "출석거부, 미흡한 증언 등으로 진상을 규명하는데 장애가 된 증인들도 청문회에 반드시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당을 향해 "8월 4일부터 시작되는 청문회에는 여야가 합의한 대로 성역 없이 출석하여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해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야당 의원들은 또 예비조사, 기관보고 결과를 토대로 청와대, 국정원, 검찰, 감사원에 대한 정밀한 현장조사와 문서검증 실시하고, 진도와 안산에서 피해자 가족이 함께하는 간담회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야당 의원들은 정부의 정보, 인력, 첨단장비가 무용지물이었던 점, 박근혜 대통령이 사고 당일 정확한 현장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는 점, 국무총리실, 안행부, 해수부 등 사고초기 우왕좌왕하며 총체적 부실을 드러냈다는 점 등이 여덟차례의 기관보고를 통해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