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잉 "향후 20년간 저가항공시대 열린다"

최종수정 2014.07.11 15:46 기사입력 2014.07.11 13:33

댓글쓰기

20년 시장전망보고서 상용기 수요 3만6770대 예측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향후 20년간 소형 항공기(단일통로)가 전체 공급되는 신형 항공기의 70%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전 세계적인 저가 항공시장의 팽창이 신규 항공 기재 수요 증가로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보잉은 11일 런던에서 '2014년 상용기 시장전망보고서(Current Market Outlook)'를 통해 향후 20년간 상용항공기 수요가 3만6770대에 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보잉이 발표한 전망치 대비 4.2%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또한 이중통로(twin-aisle) 시장은 총 8600대의 신형 상용기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규모는 미화 5조5400달러 정도로 예상됐다. 이중통로 상용기는 좌석수에 따라 대·중·소형으로 나뉜다.

특히 단일통로(single-aisle) 시장이 폭증할 전망이다. 보고서는 저가항공사들의 지속적인 등장으로 단일통로 항공기 시장이 가장 빠르고 변화가 클 것이라고 예측했다. 향후 20년 동안 신형 단일통로 상용기에 대한 수요는 총 2만5680대로, 이는 전체 수요의 70%에 해당된다.
또한 이중통로(twin-aisle) 시장은 총 8600대의 신형 상용기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규모는 1조1400억달러 정도로 예상됐다. 이중통로 상용기는 좌석 수에 따라 대·중·소형으로 나뉜다.

랜디 틴세스(Randy Tinseth) 보잉 상용기 부문 마케팅 부사장은 "항공사 네트워크의 탄력적인 운용과 비용대비 효율성이 가장 높은 160석 규모의 상용기 시장을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보잉은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광동형 기체 기종을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으며, 고객이 원하는 기종을 현재와 미래에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33년까지 지역별 상용기 인도 대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3만6770대 중 1만3460대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