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공작원 유입 우려, 北 선박 입항금지 단계 해제

최종수정 2014.06.29 15:34 기사입력 2014.06.29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일본 정부가 북한의 납북 일본인 전면 재조사에 따라 대북 제재를 해제하더라도 선박 입항 금지는 단계적으로 풀어줄 방침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8일 일본 정부가 처음부터 대규모 입항을 허가하면 북한 공작원이나 위법 물품이 유입될 우려가 있는 만큼 처음에는 소규모 입항만을 허용하고 납북 일본인에 대한 조사 진전 사항을 확인한 뒤 점차 허용 대상을 넓힐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북한의 만경봉호 입항이 어느 단계에 허용될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북한 측도 일본의 제재 완화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리를 위해 라선시로 이동했던 북한 선박 만경봉호가 현재 원산항에 정박해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보도해 주목을 끌었다.

만경봉호는 원산과 일본 니가타를 왕래하며 북한을 방문하는 재일 조선인과 화물을 운송했지만 지난 2006년 7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 대응한 대북 제재의 하나로 6개월 간 금지됐다가 같은 해 10월 북한의 지하 핵실험에 대응해 일본이 입항금지를 모든 북한 국적 선박으로 확대하면서 지금까지 일본 입항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

북한은 일본의 대북 제제 일부 해제에 만경봉호도 포함돼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일본 정부는 인도적 목적의 선박에 한해 입항을 허용할 수 있으며, 만경봉호는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거듭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만경봉호는 여객과 화물을 운송하는 수단이었지만 여행객들이 많은 금품을 휴대했기 때문에 북한에는 상당한 의미가 있는 선박이었다"고 설명했다.

일본과 북한은 다음달 1일 중국 베이징에서 북·일 국장급 협의를 갖고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다룰 특별조사위원회 구성,납북자 재조사 실효성 담보 문제 등을 논의한다.

일본은 위원회 구성이 적정한지 확인한 뒤 독자적인 대북 제재를 일부 해제할 방침이다. 아베 신조 총리의 자문역인 이지마 이사오 특명담당 내각관방 참여는 26일 일본 ‘BS 후지’ 방송에 출연해 북-일 협의 결과에 따라 이르면 다음달 3일 일본 정부가 대북 제재의 일부 해제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