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임병장 "해골 그림에 격분해 총기 난사" 간부들도 따돌림 가담해…

최종수정 2014.12.26 09:37 기사입력 2014.06.28 10:09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임병장 "해골 그림에 격분해 총기 난사" 간부들도 따돌림 가담해…

지난 21일 동부전선 22사단 GOP에서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 병장의 진술이 드러났다.
27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변호인 입회하에 진행된 조사에서 임 병장은 "초소에 나를 놀리고 비하하는 내용의 글과 그림(해골모양의 그림)이 있는 것을 보고 격분해 순간적으로 화가 치밀어 범행을 저질렀다"는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임 병장은 선·후임병과 더불어 부대 간부까지 자신을 무시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고 이유 없이 추가 근무를 시켰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임 병장은 "간부들이 뒤통수를 때리거나 조그만 돌을 집어 던지기도 했다. 4주 동안 하루 16시간씩 근무를 서기도 했다"는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 수사 당국은 이 같은 진술에 따라 초소에 그려진 임 병장 비하 그림에 대해 곧바로 현장 보존 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변호인 입회하에 진행된 조사는 국군강릉병원에서 외부와 철저히 격리된 상태로 진행됐다.

한편 이날 국방부는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사건의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시점에서 지난 25일 사건이 임 병장에 대한 집단 따돌림 때문이라는 식으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유가족에게 사과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