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인, "3개 직속부서... 행정부시장 아래로 "

최종수정 2014.06.27 17:19 기사입력 2014.06.27 17:19

댓글쓰기

"26일 인수위 내부 논의 결과 '대변인'만 현행 유지 "
"인권평화협력관· 참여혁신단· 사회통합추진단 조정"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자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당선자 인수위가 당초 발표한 시 조직체계안 중 시장 직속부서를 4일만에 행정부시장 아래에 두는 것으로 변경했다.

윤장현 ‘희망광주준비위원회(위원장 송인성, 이하 인수위)’에 따르면 지난 26일 인수위원과 광주시 관련 집행부와 논의한 결과 당초 조직개편안이었던 시장 직속 4대 부서 중 ‘대변인’만 현행대로 두고 나머지 인권평화협력관, 참여혁신단, 사회통합추진단을 행정부시장 밑에 두기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인수위가 내놓은 당초 조직개편안에 대해 시청안팎에서는 “3개 직속부서 체계는 새시장의 시정철학과 일부 정책을 신속하게 시민체감형으로 집행할 수 있는 장점 대신, 정책 의사결정과정에서 행정부시장과 경제부시장 그리고 실국장과 갈등이 노출될 경우 해결방안이 어렵다”는 비판적 여론이 형성됐었다.

또 “시장 직속 부서 체계로 운영될 경우 과도한 권력집중과 타 부서와 마찰 및 협의과정의 부조화, 비협조 등이 우려 된다”는 점을 꼽았었다. 대다수 언론도 이에 대한 비판여론을 전한 바 있다.
이번 조정된 개편안에 대해 복수의 인수위 관계자는 “해당 시장 직속 부서의 역할과 기능을 두고 정책기획, 자문에 중심을 둘 것인지, 정책 기획과 실무집행력까지 갖출 것인지를 놓고 깊은 검토가 있어왔다”며 “정책기획과 함께 실무집행까지 겸비한 부서기능에 의견을 모아 재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장 직속부서 조정에 대해 시청 안팎에서는 “고유한 행정체계에 따른 긍정적인 변화다”며 “당선자와 인수위가 시청 안팎 여론을 과감히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환영하는 여론이다.

또 일부 시의원 당선자들은 “조직체계 변경 등의 중요한 사안은 시간을 두고 당선자가 시 집행부와 시의회 의견 그리고 현장 공무원들의 여론과 전문적인 용역 등을 통해 결정했어야 한다”며 “앞으로 새시장은 더 깊은 고민과 여론수렴이 필요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윤 당선자 인수위는 지난 24일 시장 직속부서로 인권평화협력관, 참여혁신단, 사회통합추진단, 대변인 등 4개 부서를 두고 부서장을 부국장급인 4급 개방형으로 임명하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