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흰고래 미갈루, 전세계 단 2마리 '희귀종' "환상적 자태 뽐내"

최종수정 2014.06.27 17:07 기사입력 2014.06.27 17:06

댓글쓰기

▲흰고래 미갈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흰고래 미갈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흰고래 미갈루, 전세계 단 2마리의 '희귀종' "환상적 자태 뽐내"

흰 눈에 덮힌 듯 유난히 새하얀 자태를 자랑하는 '흰고래'의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흰고래 미갈루'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눈을 뿌려놓은 듯 환상적인 자태를 뽐내는 흰고래의 모습이 담겨 있다.

흰고래 미갈루는 세계에 단 2마리뿐인 '알비노' 고래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흰고래는 외뿔고래 과로 독특한 부리 모양 때문에 영어로 벨루가(Beluga)라고 불린다. 최대 몸길이는 5.5m, 무게는 2톤이며 수컷이 암컷보다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흰갈루 미갈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흰고래 미갈루, 신기하네" "흰고래 미갈루, 실제로 한번 봤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